‘멘탈싸움’ 대입… 합격자 발표 일정에 유의하라

[반드시 합격하는 수시 지원 전략] 원서접수 전 체크포인트 ⑥ 합격자 발표일정

《2019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의 시곗바늘이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한 달여 뒤인 9월 10일~14일, 전국 각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되는 것이지요. 2019학년도 4년제 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이 차지하는 비중은 또 한 번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최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 주요사항’을 발표했는데, 수시모집의 비중이 무려 76.2%에 달합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2.2%포인트 높아진 수치입니다.2019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인원 34만 7478명 가운데, 26만 4691명을 수시로 선발할 정도로 수시의 비중이 절대적인 상황. 이제 수험생들에게 수시지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았습니다. 수시모집에서 불합격한다면 좁디좁은 정시모집 문틈만 바라볼 수 없는 탓에 올해 수시모집은 그 어느 때보다도 신중한 지원이 필요할 것입니다. 에듀동아는 수시 지원을 앞두고 골머리를 앓고 있을 고3 수험생들을 위해 ‘반드시 합격하는 수시 지원 전략’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해당 시리즈는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입시 데이터를 에듀동아 기자들이 분석해 알기 쉽게







배너



학습/코칭



중3 “일반고 갈까? 특목·자사고 갈까?”… 고교유형별 특징 파악부터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대입에 영향 미치는 고교유형별 차이와 특징 17일 교육부는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향’을 발표하였다. 해당 안은 △대입전형 구조 개편(정시 수능위주전형 비율 확대 등) △수능 체제 개편(수능과목구조 및 출제범위 등) △학생부종합 공정성 제고(고교 학생부 기재 개선 등) △대학별고사 개선(면접 및 구술고사 개선 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교육부의 발표 이후 현 중3 학생과 학부모들은 ‘정시가 확대되면 특목고 및 자사고가 유리하지는 않을까’, ‘학생부가 간소화되고 대학별 고사가 쉬워지면 내신 성적관리가 수월한 일반고가 유리하지 않을까’와 같이 고교 선택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입시를 준비하고 있지 않은 초·중학생 학부모들은 입시의 변화가 고교 선택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고교 유형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쉽게 이해하지 못하고 관망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다음의 내용을 통해 고교유형별 차이점과 대입 전형간의 유·불리점에 대하여 살펴보도록 하자. ○ 특수목적고등학교 일반적으로 ‘특목고’라고 칭하는 ‘특수목적고등학교’는 특수분야의 전문적인 교육을 위하여 설립된 고등학교의 한 형태이


유/초등


배너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