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중3 치를 2022 대입부터 수능 30% 이상 확대

'중위권 학생들의 희망' 적성고사는 폐지

이변은 없었다. 올해 초부터 수능 확대 의지를 공공연하게 표출해왔던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입부터 수능 선발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못 박았다. 또한 중위권 학생들의 희망으로 여겨졌던 적성고사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8월 17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정부서울청사 서울별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학년도 대학입학 제도 개편 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수능 30% 확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으로 대학 고삐 잡는다 교육부는 대학이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하도록 권고하고,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이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수시 학생부교과전형 선발 비율이 30% 이상이 대학은 자율에 맡긴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그동안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여기에는 학생부종합전형이 고교 교육을 정상화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줄인다는 전제가 깔려 있었다. 이에 교육부는 학종 선발 비율을 확대한 대학에 사업비를 지원하고, 대학은 이 지원비로 입학사정관 인건비와 전형 연구비, 운영비를 충당해 왔다. 그런데 교육부는







배너



학습/코칭



영재학교 탈락 후 과학고, 자사고까지… 중3, 고입 2개월 파이널 전략은?

최영득 와이즈만 영재교육 압구정센터 원장이 전하는 영재학교 전형 후 과고-자사고 입시 대비법 그 동안 영재학교를 도전했던 열정이 완성되지 않은 아쉬움은 형언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시작 전부터 열의 아홉은 선발되지 않는다는 웃픈 통계적 팩트를 몰랐던 것은 아니다. 이런 팩트가 쓰린 속을 달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현실적으로 영재학교 진학을 준비하지 않은 특목·자사고 지원자에게 영재학교 탈락자들은 정시를 준비하는 고3에게 재수생만큼 무서운 존재들이다. 영재학교 지원학생들 중 가장 많은 친구들이 노리는 다음 목표 과학고는 지난 8월 1일(수) 대전동신과학고를 시작으로 20개 학교가 8월 중 전형이 시작되거나 시작되었다. 이제 충격에 머무를 시간이 없다. 특히, “항목이 비슷하니까 그대로 지원하면 되겠지 2차 지필시험을 보는 것도 아닌데…” 라고 생각하는 학생들에게는 또 한 번의 실패가 다가올 수 있다. 각 학교의 선발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서류와 면접에서 확인하는 요소도 분명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 과학고-전국단위 자사고, 한 곳을 명확히 선택하자 올해 묘하게 흘러간 정책으로 과학고와 전국단위 자사고를 이중지원 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했다


유/초등


배너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