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종합전형, 여름방학에 결판 지어라

2018학년도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전략

최근 대입에서 가장 ‘핫’한 전형은 바로 학생부종합전형. 준비해야 할 시간과 기울여야 할 노력이 만만치 않은 만큼, 잘 되면 목표 이상의 대학에 갈 수 있는 ‘대박’ 전형이지만 평가 기준이 명료하지 않아 남 탓을 하기 쉬운 전형이기도 하다. 올해 학생부종합전형은 전체 모집정원의 23.6%, 수시 모집인원의 32%를 차지한다. 수도권 지역 중·상위권 대학에서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며, 전국적으로 전년도에 비해 3.2%p(1만894명) 증가한 인원을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한다. 서울대는 수시 모집 인원 전체를 학생부종합전형을 통해 선발하며 △고려대(안암) 75.2% △국민대 71.7% △동국대(서울) 70.8% △한양대(서울) 57.1% 등 주요 상위권 대학의 경우 전형 유형 중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비중이 가장 높으며,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유웨이중앙교육의 도움을 받아 2018학년도 학생부종합전형의 특징과 여름방학 대비 전략을 소개한다. 1. 전년도와 달라진 선발 방법은? 올해 △가톨릭대 △건국대(서울) △경희대 △고려대(안암) △광운대 △동국대(서울) △상명대(서울) △서강대 △서울과학기술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아주대 △연세대(서울







배너




오피니언


배너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