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 창시자도 반대하는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대입제도 개편 시나리오 4가지…경우의 수는 30가지도 넘어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시나리오 요약▲ 시나리오 1: 수능 정시 선발 45% 이상 확대 / 수능 상대평가 / 수능 최저 대학 자율▲ 시나리오 2: 선발 비율 대학 자율 / 수능 절대평가 / 수능 최저 강화 안 돼▲ 시나리오 3: 선발 비율 대학 자율 / 수능 상대평가 / 수능 최저 적용 범위 제한▲ 시나리오 4: 수능 정시 선발 확대 / 수능 상대평가 /수능 최저 대학 자율------------------------------------------------------------- 현재 중3 학생부터 적용될 2022학년도 대입제도의 시나리오가 4가지로 추려졌다.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영란)는 6월 20일 제7차 위원회를 개최하고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의제(시나리오)를 확정했다. 대입제도 개편 시나리오 워크숍에서 결정된 공론화 시나리오는 총 4가지다. △수시 학생부 위주 전형과 정시 수능 위주 전형 비율 △수능 평가방법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 등을 조합해 나온 것이다. 시나리오워크숍에 참여한 35명의 참가자들은 중3·고등학교 학생, 교원, 학부모, 대학관계자, 대입제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4가지 시나리오 가운데 2개 안이 수능 정시







배너



학습/코칭



“중학생 땐 영어 잘했는데”… 암기로 올린 성적 ‘암기’로 망한다

김준현 박상준어학원 부원장이 전하는 올바른 중등 영어 학습법 중학교 영어 내신 시험에서 별 다른 어려움 없이 좋은 성적을 받던 학생들이 갑자기 고교생이 되면 학습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동일한 내신 시험이지만 중학교와 고교 시험의 특성이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중학교 내신 그리고 고등학교 내신과 수능, 도대체 무엇이 그리 다르기에 이러한 현상이 벌어지는 것일까?○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내신 시험, 무엇이 다른가? 고등학교 시험이 중학교 시험과 구별되는 점은 크게 3가지다. 테스트의 양과 범위와 범주다. 중학교 시험 대비는 학교마다 학년마다 경향, 수준이 달라지기에 학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하지만 여전히 고등학교에 비해서는 시험 범위가 비할 수 없이 적고, 암기가 가장 손쉽고 빠른 대비 방법이기에 대부분의 중학생들은 교과서와 문제집 암기 중심의 학습을 한다. 이런 식의 공부에 길들여진 아이들이 고등학교 시험을 만나게 되면 큰 부담을 지게 된다. 고등학교 시험의 경우 중간고사 범위가 일반적으로 교과서 3~4개 과와 모의고사 1회 정도의 분량이다. 그런데 고교 교과서 한 과는 중학교 교과서 세 과 혹은 네 과 분량에 해당한다. 암기 위주로 중학교 내내


유/초등


배너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