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고교생 68.7%, 수시 수능최저기준 폐지 반대"

입시업체 온라인 설문조사…"내신은 학교별 편차 커"

[경기교육신문=최정숙 기자]고등학생 10명 가운데 7명이 대학입시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에 반대한다는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입시업체 유웨이중앙교육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고교생 537명을 대상으로 벌인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68.7%가 수능최저기준 폐지에 반대했다. 찬성은 20.1%, "잘 모르겠다"는 11.3%였다.

반대 측에서는 "내신은 학교별 편차가 크기 때문"(44.7%), 찬성 쪽에서는 "내신준비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37.3%)을 이유로 든 학생이 가장 많았다.

수능최저기준이 폐지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43.9%는 "정시를 위해 수능준비를 변함없이 할 것이다"고 답했고 27.3%는 "수시에 집중하고 수능준비는 안 하겠다", 22.3%는 "수능준비 비중을 줄이겠다", 6.6%는 "수시가 끝나고 수능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가 재정지원사업(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참여 대학에 수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저학력 기준 폐지를 권고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최정숙 기자  esky3010@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