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시 급제동'에 고2 혼란…이달말 발표 2020대입안 예측 불가

대학들 고민 거듭…대교협, 입시안 이달말 취합 발표 예정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교육부가 갑작스럽게 수시모집 확대에 제동을 걸면서 고2 학생들의 혼란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 몇몇 대학이 입시안을 개별적으로 내놓고 있지만, 교육부의 정시확대 방침이 갑자기 나오면서 일부 대학은 입시안을 확정하는 데 진통을 겪고 있다.

서울지역의 한 대학 입학처장은 8일 "기존에 세워놓은 계획을 대폭 수정하기는 어렵지만, 교육부에서 이 정도 요청하면 대학으로서는 (정시모집 확대를) 검토는 해봐야 한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특히 상위권 대학들이 서로 전혀 다른 방향으로 시행계획을 조정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2 예비수험생 입장에서는 변화의 방향성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게 됐다.

실제로 연세대와 서강대는 2020학년도 정시모집 인원을 올해(2019학년도 입시)보다 각 100명 이상씩 늘리고 수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폐지하기로 했다.

이에 비해 학생부종합전형 비중이 큰 서울대와 고려대는 정시모집을 크게 늘리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려대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도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고등교육법은 대입 1년 10개월 전까지 대학들이 입학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하도록 정하고 있다. 고2 4월까지는 학생들이 자신이 치를 대입전형의 세부계획을 알고 수험 전략을 짤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예년처럼 이달 말 4년제 대학들의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모아 발표할 예정이다.

일부 대학은 대교협의 취합 발표 직전까지 정시모집 확대 여부와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 기준 폐지 여부를 저울질할 것으로 보인다.

대교협 관계자는 "2020학년도 입시에 대한 궁금증과 불안감이 커진 것은 알고 있고 대학들도 고민이 많을 것"이라며 "200여개 대학의 시행계획을 제대로 점검해 예정대로 이달 말까지 발표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학부모는 물론 고교생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정부가 정시모집 확대에 대한 여론을 고려해 '선거용' 행보를 한다는 비판이 이어진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상당수 대학의 입학전형 시행계획이 마무리된 지난달 29∼30일, 급박하게 일부 대학과 접촉해 정시모집 확대를 요청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궁금증이 여전하다.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수시모집이 학교 수업 정상화에 크게 기여했지만 여러 단점을 안고도 많이 늘어난 것은 교육부 때문"이라며 "쏠림 현상이 심해지기 전에 조절했어야 하는데 제때 못 밟은 브레이크를 갑자기 밟으면서 충격을 고2가 받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