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고려대 "수능 최저학력기준 유지…정시모집은 58명 확대"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고려대학교가 교육부 의견을 일부 수용해 정시모집 인원을 소폭 늘리기로 했다.

고려대는 9일 2020학년도 입학전형안을 발표하면서 정시모집 인원을 2019학년도 600명에서 9.6%가량 늘려 2020학년도에 658명 뽑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고려대는 수시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유지하기로 했다.

고려대 측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할 경우 지원자 수가 급증해 공정하고 내실 있게 평가하는 데 한계가 발생할 것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려대는 기회균등 특별전형의 경우 고등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다소 완화하기로 했다.

고려대는 상세한 2020학년도 입학전형 내용을 이달 말 고려대 인재발굴처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