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서울 강동구, 아동·청소년 대상 'VR 안전체험관' 오픈



서울 강동구는 11일 강동 진로직업센터에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VR(가상현실) 안전체험관'을 개관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안전에 취약한 아이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기술인 VR을 활용해 재난·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대응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체험관은 실습존, 재난존, 학습존, 추모존 등 4개의 테마 공간으로 이뤄졌다.

이곳에서는 화재안전장비 사용법, 지진 강도·태풍 세기 가상 체험, 상황별 대피법 학습, 지하철 응급상황 발생 시 신고 방법·탈출 요령, 재난 희생자 기억 등을 할 수 있다.

체험관 한쪽에는 태블릿·포토존 등으로 3차원 AR(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됐다.

체험관은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문의 ☎ 02-481-7010.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