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4.16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거행

오후 3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엄수



교육부와 해양수산부가 공동 주관하고 경기도교육청과 안산시가 지원하는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4월 16일 오후 3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엄수된다고 밝혔다.

정부의 안산시 추모공원 조성 방침 발표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추도식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학생와 교사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한다.

한편으로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국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내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유가족들과 긴밀히 협의해 경건하고 엄숙하게 거행한다는 방침이다.

영결·추도식에는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측 인사와 정당대표, 단원고 학생, 안산시민등 5천여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4·16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교사의 안타까운 희생을 우리 국민 모두는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며,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숭고한 희생으로 온 국민의 마음속에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