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수능최저기준 유지·학종 축소" 국민청원 동의 10만명 넘어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대학입시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유지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을 축소해달라는 국민청원이 10만명 넘는 지지자를 확보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지난달 25일 시작된 수시 수능최저기준 폐지에 반대하고 학종을 축소해달라는 청원에 이날 오전 11시 30분 현재 10만3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답변을 내놓는 기준은 '한 달 내 20만명 이상 참여'다.

고등학교 3학년생이라는 청원자는 "수능최저기준을 폐지하면 수시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정확한 기준 없이 평가받아야 해 막막함을 안고 가야 한다"면서 "학종은 특목고 학생이나 사교육으로 '만들어진' 생활기록부를 가진 학생을 위한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학생들은 공정한 경쟁을 원한다"면서 "12년간 노력이 객관적 지표 없이 평가된다는 것은 학생들의 노력을 짓밟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가 재정지원사업(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참여 대학에 수시 수능최저기준 폐지를 권고하면서 큰 논란이 불거졌다.

대학별 반응도 엇갈려 연세대는 2020학년도부터 수시 수능최저기준을 폐지하겠다고 했지만, 고려대는 유지하기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9학년도 수시모집 인원 가운데 일부에라도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는 학교는 125개교(6만8천944명)이며 최저기준이 없는 학교는 포항공대와 한양대 등 74개교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