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경기도교육청, ‘또래상담’으로 학교폭력 없는 행복하고 안전한 학교문화 조성

경기도교육청이 오늘(17일)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2018 또래상담 운영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협력하여, 또래상담 학교운영 및 또래상담 지도교사 지원방안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25개 교육지원청과 31개 시‧군‧구 청소년복지센터의 또래상담 업무담당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2018년 또래상담 운영학교는 경기도 내 초·중·고 1870개교가 선정되었으며, 교육지원청과 시‧군‧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협력하여 또래상담 지도교사 연수와 또래상담 신규 운영교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또래상담은 소정의 상담 교육을 받은 학생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친구들을 지지하고 지원하는 활동으로 갈등문제를 해결하면서 학생중심의 학교공동체 문화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창의적 체험활동에 또래상담 동아리 개설 △지도교사 교육 △또래 상담자 교육(기초․심화) △또래 상담 동아리운영 △또래상담자 활동 및 상담사례 관리 등을 통해 또래상담자로 충분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또래상담자 학생들은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대면·채팅·문자 상담 △친구와 점심 같이 하며 상담하기 △또래상담 주간(9월) 활동 △사랑의 우체통 △사과DAY △프리허그DAY 등의 활동에 참여하고, 중재·멘토링·상담전문가와의 연계 등을 문제해결활동을 한다. 

안해용 경기도교육청 학생위기지원단장은 “교육지원청과 시‧군‧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의 협업으로 또래상담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또래상담을 통해 학교폭력을 조기에 발견·예방하여 행복하고 안전한 학교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