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에듀칼럼] 초등학교 입학 전 6, 7세 어린이 영어교육은?

자칭타칭 학습코칭. 교육전문가이자 영어교육학 박사이고 현직에서 학생들을 지도하다보니 보는 사람마다 자녀교육에 대한 질문을 끊임없이 하곤 한다. 지금 자녀가 몇 살인데, 또는 몇 학년인데 공부를 어떻게 시킬 것인지 또는 유치원생인데 영어를 시켜야 할지 말아야할지 질문은 다양하다.  

○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우리 이쁜 아이!”  

남들처럼 평범하게 키우고 싶은 부모도 있지만 한편, 특별하게 천재를 만들고 싶은 부모도 있다. 특히 조기 영어 교육에 대한 관심은 뜨거워서 정부에서 발표하는 교육방침 하나하나에 학부모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기영어교육을 실재 전공하고 영국 infant school에서 직접 스토리텔링 기법을 통해서 어린이를 지도, 현재 어린이 영어교육과 실재 과목을 대학에서 지도하는 나로서도 무언가를 얘기하는 것은 상당히 조심스럽다. 

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학생들을 가르친 경험에 비추어 감히 조심스럽게 얘기하자면 너무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선에서 6-7세 정도라면 영어를 시켜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아이가 한글이든, 영어든, 수학, 예체능이든 너무 무리하게 거부 반응을 보인다면 당장 그만두는 것이 좋다. 하지만, 공부라는 강박관념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놀이를 통한 접근법이라면 굳이 말릴 필요는 없다고 본다.  

○ 어린이 영어교육, 언제 시작할까요?  

어린아이들은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이 주인공이 되기를 원한다. 때로는 환타지 세상에 대한 동경으로 기뻐하기도 하고 즐거워하기도 한다. 어린아이 때 영어를 배우는 것이 장점이라고 한다면,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것에 대한 거부반응이 성인에 비해 덜한 것이고 자신들이 재밌다고 생각하는 일들은 끊임없이 지칠 때까지 하는 걸 좋아한다. 물론 언제나 그렇듯 무리가 갔을 경우는 당연히 그만 두어야 한다. 부모의 지나친 욕심은 아이의 발달을 거스를 수가 있다.  

거듭 강조하지만 공부라는 부담보다는 놀이로 접근하는 것이 우선은 가장 좋다. 게임을 한다든지, 챈트를 한다든지 노래를 한다든지, 그리고 스토리텔링을 통한 이야기 세상에 빠져들게 자주 영어를 들려준다든지 다양한 방법으로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우선 자극하고 재밌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해당 언어에 가급적이면 많이 노출시켜 주는 것이 좋다.  

○ 어린이 영어교육에서 조심해야 할 것  

외대부고가(구 용인외교) 개교된 2005년부터 2016년까지 영어과 학과장을 비롯, 외대교육대학원 교수로서 학생들을 직접 지도하고 또한 이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해 본 결과, 영어를 잘 하는 학생들 중 꼭 미국이나 영국에서 유학 경험이 없어도 오로지 한국에서도 충분히 실력이 출중한 학생들을 볼 수 있었다. 이들은 어릴 때부터 영어 만화영화 등을 통해 영어에 쉽게 노출이 되어 있었고 영어를 언어로 받아들이기보다 그냥 재밌는 놀이로 시작해서 공부했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조기 영어교육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점은 영어를 교과목으로 스트레스 받게 접근하여 무조건 빨리빨리 방식으로 자기 실력에 비해 어려운 과제활동이나 숙제 등을 지나치게 부여받으면 어린이들은 스트레스와 두려움으로 지레짐작 포기하고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는 경우가 많다. 거듭 강조하지만, 자녀가 순차적인 과정을 통해 자신의 기량을 발휘하도록 재촉하지 않기를 바란다.  

지나친 부모의 영재교육에 대한 욕심은 자칫 자녀의 학습의욕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초등학교 보내기 전 너무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조급함 대신 천천히 배워간다는 생각을 하면 좋다. 공부를 하는 중, 능력이 되고 본인 스스로 관심을 보이고 잘 따라오면 당연히 이때부터 속도를 내면 된다.   

○ 어린이 영어교육에 적합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어린이들은 주로 몸을 움직이고 뛰어놀고 자기 스스로를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주변과 교감하기를 좋아한다. 보는 것도 좋아하고 듣는 것도 좋아하고 직접 손으로 만드는 것도 좋아한다. 신체를 활용한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연스럽게 어린이를 영어에 노출시키는 게 좋다. 그 일례로 영어노래나 챈트 그리고 움직임이 많은 애니메이션에서 보여지는 공상 만화와 그리고 현실이 같이 결합된 상황을 통해 영어에 노출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당연히 삽화가 포함되어 있는 영어책 읽기를 통한 방법도 적극 추천할 수 있다. 스토리텔링 기법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이야기를 직접 들으면서 어린이들은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듣기 활동을 많이 해서 자연스럽게 영어에 대한 노출시간을 많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6, 7세 학부모들은 당장 입학을 앞두고 걱정이 많다. 물론 언어적 감각이 출중한 어린이들은 상당한 실력을 갖춘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준비가 안 된 상황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한 경우가 많다. 이 경우, 무턱대고 무언가를 하기 보다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체계적인 영어 학습이 필요하며, 무엇보다 어린이가 과도한 반응을 보이면서 거부를 한다면 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하지만, 어린이가 즐겨하고 또한 관심 있어 하면서 재미를 느낀다면, 학교 입학 전 필요한 단체생활과 친구간의 관계, 이성과 어른을 대하는 올바른 태도, 엄마 품을 떠나서 학교에서 생활하는 것을 미리 경험해보는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  

결론을 말하자면 세상에 완벽한 어린이 영어교육 방법은 없다고 본다. 다만, 한 가지 말하고 싶은 것은 획일적인 교육방식이 아니라 우리 아이한테 가장 알맞고 즐겨할 수 있는 것을 찾아서 아이가 행복할 수 있는 일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직장맘에게 무조건 엄마표 영어를 좋다고 강요할 수 없다. 왜냐하면 아이와 함께 놀아주고 챙겨줄 수퍼맘을 기대하는 것은 장기적 차원에서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온다. 그럴 경우는 주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반드시 어린이가 좋아하고 즐겨한다는 가정 하에 영어를 놀이삼아 우선 시키고 그 다음 발전 단계에 따라 하나씩 절차를 밟아서 학습시키는 것이 좋다.  

▶전설 교수(영어교육학박사, 숭실사이버대 교수, 전박사아카데미 대표)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