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 발표… 선발전형 비율 검토·수시 수능최저 활용 여부 등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30일(수)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교육회의 제4차 회의를 개최하여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범위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공론화 범위는 4월 16일(월) 국가교육회의가 발표한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방안’에 따라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가 국민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한 공론화 범위를 국가교육회의가 심의·의결하는 과정을 거쳐 확정되었다.

이로써 지난 4월 11일(수)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입시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에서 논의를 요청한 사항과 그동안 제기된 여러 의견들 중 앞으로 공론화위원회 주관의 공론화 과정을 거칠 대상 범위가 명확해졌다.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는 4월 26일(목) 출범 이후 한 달여 동안 대입제도 개편에 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해왔다. 먼저 4개 권역에서 국민제안 열린마당을 개최하였다. 기존 전문가 중심의 의견수렴 방식에서 벗어나 매회 2시간 이상 참석자 누구나 의견을 발표하거나 제출할 수 있도록 하여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였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 교원 등 여러 주체의 의견과 논거를 심층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직접 관계자들을 만나 논의하는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 협의회를 6회에 걸쳐 진행하였다.

이와 함께, 교원과 학생, 학부모 의견을 더욱 충실하게 파악하기 위해 민간 조사전문가를 통해 중학교 및 고등학교의 학생, 학부모, 교원 대상 좌담회(FGI, Focus Group Interview)를 6회 개최하였다. 이 외에도 국가교육회의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였다.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는 교육부가 ‘대학입시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을 통해 논의를 요청한 사항과 그동안 국민제안 열린마당 등을 통해 수렴된 국민 의견을 검토하여 공론화 범위를 마련하였다. 공론화 범위 포함 여부를 판단하는 데 있어서는 △국민적 관심도 △대입전형에서 차지하는 비중 △전문적 판단의 필요성 등을 중요한 기준으로 적용하였다. 

이는 국민적 관심도와 대입전형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사항의 경우 최종 결정에 대한 사회적 신뢰와 수용도를 높이기 위해 공론화 범위에 포함하여 이후 공론화위원회 주관의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았으며, 기술적·전문적 성격이 높은 사항 등에 대해서는 대입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교육부가 논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국가교육회의는 공론화 범위에 국민적 관심도와 대입전형에서의 비중이 가장 높다고 판단된 3가지 사항을 포함하였다. 

첫째는 선발방법의 비율로, 학생부위주전형과 수능위주전형의 비율 검토를 공론화 범위에 포함하였다. 이는 학생부위주전형을 구성하는 학생부종합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 수능위주전형은 대입 선발방법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각각의 장단점을 지니고 있어 특정 선발전형의 비중을 확대하거나 축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둘째,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의 활용 여부를 공론화 범위로 설정하였다.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은 학생부위주전형 등에 폭넓게 활용되어 대입전형에서의 비중이 높으며, 그간 수험생 부담 경감을 위해 완화·폐지해야 한다는 주장과 대입전형의 변별력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대학이 합리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 등이 제기되었다. 또한,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의 활용 여부는 선발방법의 비율과 관련이 깊어 이에 포함하게 되었다.  

끝으로 셋째, 수능평가방법으로 전과목 절대평가 전환과 상대평가 유지 원칙 두 가지 세부안을 공론화 범위에 포함하였다. 이는 지난해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논의 시 결정을 유예하였던 핵심 사항이며, 국가교육회의는 현재도 이를 대입제도 개편 논의의 중심 사항으로 판단하였다. 

아울러, 공론화 범위로 설정된 3가지 사항에 대해 국가교육회의는 그간의 의견수렴 결과와 내부 논의를 거쳐 교육부 이송안의 내용을 일부 수정하였다. 

특히, 수능평가방법의 경우 교육부 이송안은 △(1안) 전과목 절대평가 전환 △(2안) 상대평가 유지 원칙 △3안) 수능 원점수제로 3가지 세부안을 제시하고 있으나 이 중 ‘(3안) 수능 원점수제’는 의견수렴 결과, 국민적 관심도가 낮고 점수경쟁 유발 및 선택과목 간 유·불리 문제 심화 등이 지적되어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였다. 또한, ‘(1안) 전과목 절대평가 전환’에 포함되어 있는 ‘수능 100% 전형 시 원점수 제공방안’은 현실 적용 가능성 등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별도의 전문적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판단하여 제외하였다. 이는 향후 교육부에서 필요한 경우 논의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대입전형의 안전성 등을 위해 국가교육회의는 교육부에 두 가지 사항을 권고하기로 하였다.

첫째, 교육부가 필수 논의사항으로 요청하였던 ‘선발 시기의 문제(수시‧정시 통합 여부)’에 대해서는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며, 대입전형의 안정성을 위해 현행 수시‧정시 분리체계를 유지할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국민제안 열린마당이나 온라인 의견수렴 결과에서도 수시‧정시 통합에 대해 반대의견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교육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권고할 계획이다. 현재 학생부종합전형은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가 함께 제기되는 상황으로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불공정성과 불투명성 등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되었다.  

교육부 논의 요청사항 중 공론화 범위에 포함된 3가지 사항과 현행 유지를 권고한 선발시기의 문제를 제외한 그 외의 사항에 대해서는 기술적‧전문적 성격 등을 고려하여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였으며, 이후 교육부가 논의하여 결정하도록 교육부에 통지할 계획이다. 

다만, 자기소개서 폐지와 통합사회 및 통합과학의 수능과목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국민 의견수렴 결과를 고려하여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부대의견을 제시하기로 하였다.   

국민 의견수렴과정에 제출된 여러 의견들은 대부분 교육부 논의 요청사항에 포괄되는 사항이었으며, 이에 포괄되지 않는 일부 사항들의 경우에는 공론화 범위에 포함할 정도의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보기 어려워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하였다. 이는 국가교육회의가 교육부 등과 공유하여 향후 공론화 과정 및 정책 수립 등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결정된 공론화 범위는 공론화위원회와 교육부에 보낼 예정이다.  

공론화 범위에 포함된 사항은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 주관의 시나리오 워크숍을 통해 공론화 의제로 구체화되며, 이후 공론화 의제를 중심으로 권역별 토론회 및 TV 토론회, 시민참여형 조사를 거쳐 공론화 결과가 도출된다. 

이어서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는 해당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마련하며, 이는 국가교육회의 논의를 거쳐 확정된다. 교육부 이송안 중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된 사항의 경우 교육부에서 8월 대입제도 개편방안 발표일정을 고려하여 후속 검토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진경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그간 의견수렴과정에 참여하여 소중한 경험과 의견을 말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향후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중립적으로 공정한 공론화 절차를 운영하여, 국민신뢰를 바탕으로 대입제도의 큰 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