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잠 깨우는 수험생 드링크 음료, 마실까 말까?

정신과 육체 건강을 위해 에너지 음료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혹시 ‘서울대 드링크’ , ‘붕붕 드링크’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나요?




‘레드불, 핫식스‘와 같은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가 편의점에서 요즘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2013년 통계에 의하면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 구매자의 41%가 20대, 23%가 10대일 정도로 학생들의 에너지 음료 소비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만족하지 못한 수험생들은 에너지 음료와 ‘박카스’, ‘포카리 스웨트’를 섞어 서울대 드링크, 붕붕 드링크를 제조해 마신다고 합니다.

 
서울대 드링크, 붕붕 드링크를 마시면 일정 시간 지치지 않는 각성 효과가 생깁니다. 하지만 각성효과 뒤에는 만만치 않은 후유증이 뒤따릅니다.
   
 
전문가들은 붕붕 드링크를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정교한 운동이나 지능 활동에 장애가 올 수 있다고 합니다. 심지어 붕붕 드링크를 섭취하다 심한 경우 격한 흥분으로 장기간에 걸쳐 지속되는 심한 경련인 강직성 경련이 발생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캐나다 워털루대학과 달하우지대학 연구팀이 고등학생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학생들은 마시지 않는 학생들에 비해 우울한 경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순간 공부의 효율 높이기 위해서 마시는 에너지 음료. 하지만 정신과 육체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에너지 음료에 의존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에너지 음료에 대한 세계 각국의 시선
▲ 미국의학협회는 에너지음료가 심장이나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며 18세 이하 청소년들에게는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 프랑스 의회에서는 에너지음료의 소비를 줄이기 위해 에너지음료에 세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