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교육부, 2018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실시


교육부는 ‘2018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를 오늘(12일)부터 오는 7월 13일(금)까지 전국의 1200개 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 조사는 2007년부터 실시된 것으로, 주요 문항은 진로교육법에 따른 초·중등학교의 진로교육 관련 인력과 시설, 그리고 프로그램 운영 및 인식 등에 관한 것이다. 

교육부는 올해 조사에서 학교 진로교육이 현장의 수요를 반영하여 운영되는지를 파악하기 위하여 학교 진로교육계획 수립 시 학생과 학부모의 의견 수렴, 프로그램의 다양성 및 취약계층의 특성과 요구 고려 여부 등을 묻는 문항을 신설하였다. 

조사대상은 초‧중‧고 1200개 교의 학교관리자(교장, 교감)와 진로전담교사, 그리고 학생과 학부모 등 5만800명이다.

조사내용은 △학교 진로교육 환경(인력, 예산, 공간) △프로그램 △진로전담교사 역량 개발 △만족도 및 요구사항 등이며, 총 158개 항목을 온라인 웹 사이트를 통해 조사한다. 

조사결과는 올 12월에 발표될 예정이며, 이는 추후 초‧중등 진로교육정책 수립 및 관련 연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현장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진로교육정책 수립 시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밝히며, “학생이 스스로 진로를 고민하고 설계하여 꿈을 이룰 수 있는 학교 진로교육이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