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바늘구멍보다 좁았던 2018 미 명문대 합격의 문

하버드 합격률 4.59%로 사상 최저, 예일 6.3%, MIT 6.7% 등 대부분 낮아져



미 명문대 합격률 전년대비 대부분 떨어져

2018학년도 미국 대학 입시는 치열했다. 미 최상위권 대학 합격은 실력이라고 하기 보다는 운에 가까웠다. 아이비리그 등 최상위권 대학 합격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으로 비유될 수 있을 만큼 힘들고 어렵다.

미국 최고 공과대학인 MIT의 2018학년도 합격률을 보자. 1,464명 모집에 2만 1,706명이 지원을 해서 6.7%의 합격률을 보였다. 무려 2만 242명이 탈락을 한 것이다. 2017학년도 합격률이 7.1%였던 MIT 합격률은 6.7%로 떨어졌다.

MIT뿐 아니라 대부분 상위권 대학들의 합격률이 전년 대비 낮아졌다. NYU는 무려 7만 5,307명이 지원을 해다. 지난해 28%였던 합격률은 19%로 떨어졌다. 브라운 대학은 3만 5,368명이 지원을 했다. 2017학년도 합격률 8.3%에서 올해 7.2%로 낮아졌다. 예일 대학교는 3만 5,305명이 지원을 해 합격률은 2017년도 6.9%에서 올해 6.3%로 낮아졌다.

하버드 합격률, 사상 최초 4% 대로 떨어져

하버드 대학의 경우 합격률 5% 대가 무너졌다. 2003학년도에 9.8%였던 합격률이 15년 만에 4%대로 떨어진 것이다. 하버드 대학의 지원자 수는 해마다 엄청나게 늘어나고 있다. 그만큼 합격률은 낮아지고 있다. 2005학년도 하버드 대학의 지원자 수는 2만 2,796명이었고 합격률은 9.1%였다. 2009년에 2만 9,112명이 지원, 합격률은 7%로 낮아졌다.

이어 2년 뒤인 2011년에 지원자 수가 3만 4,950명으로 대폭 늘었고 합격률은 다시 6.2%로 낮아졌다. 2014년에는 3만 5,023명으로 계속 증가 일로를 보임에 따라 합격률은 5.9%로 낮아졌다. 드디어 6% 합격률이 무너졌다.

2017학년에 3만 9,506명이 지원을 했다. 드디어 2018학년도에 지원자가 4만 명을 넘어섰다. 무려 4만 2,749명이 지원을 했다. 이 가운데 1,962명만이 합격을 했다. 금년도 하버드 대학 합격률은 사상 최초로 5%가 무너진 4.59%였다.

미 명문대 지원자 수, 당분간 계속 늘어날 듯

이렇듯 미 명문대학의 지원자 수는 당분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합격률도 덩달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2019학년도 미국 대학 입시가 시작됨과 동시에 입시 전문가들은 2018학년도의 치열한 경쟁이 2019학년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고등학교 학생 수는 정체돼 있고, 해외 유학생 수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이렇게 미국 상위권 대학들의 지원자 수가 늘어나는 것은 한 학생당 제출하는 원서 개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학생들이 보통 15개에서 20개씩 원서를 대거 넣고 있다. 과거 6-7년 전 6개 내외 원서를 쓰던 상황과 많이 바뀌었다.

지원하는 원서 개수에 따라 전략 달라져야

한국의 일부 외국인학교와 국제 학교가 제출 원서 개수를 10개로 묶고 있다. 상해 SAS 등 많은 학교들도 원서 개수를 역시 10개로 묶고 있다. 이런 경우 지원전략이 달라져야 한다. 반드시 적정 대학과 안정권 대학의 수를 확보해야 하고, 희망 대학 수를 줄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모두 불합격되는 불행한 사태를 맞게 될지도 모른다.

■ 2018 미 주요 대학 합격률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