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시나리오 공개… ‘정시 확대’ 가능성 높아져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의제 공개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가 오늘(20일) 제7차 위원회를 개최하여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의제를 확정했다. 

공론화위원회가 밝힌 공론화 의제는 총 4가지다. △학생부중심전형(수시)과 수능위주전형(정시) 적정비율 △수능 평가방법 △수능 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 등을 조합한 결과로, 4개중 3개 안에 ‘수능 상대평가 유지’와 ‘정시 확대’ 내용이 담겼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모든 안이 대학 자율로 활용 가능하도록 했다.

발표된 시나리오를 살펴보면 모형 1안은 수능은 상대평가를 유지하고, 각 대학이 수능위주전형(정시)으로 신입생의 45% 이상을 선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활용여부는 대학의 자율에 맡긴다. 

모형 2안은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전형 간 적정 비율을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현행보다 강화할 수는 없으나 활용 여부는 대학 자율에 맡긴다.

3안은 수능은 상대평가를 유지하되, 특정 유형의 전형방식 하나만으로 모든 학생을 선발하는 것을 지양하는 방식이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또한 대학의 자율에 맡긴다. 
 
4안은 수능위주전형(정시)을 현행보다 확대하고, 학생부교과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율 균형을 확보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마찬가지로 수능은 상대평가를 유지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대학의 자율에 맡긴다. 

이영덕 대성학원학력개발연구소장은 “모형 2안을 제외한 나머지 의제 모두 정시모집 선발 인원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의제”라며 “특히 모형 1의 경우 모든 학과에서 수능위주전형으로 45% 이상의 학생을 선발하게 되면 실제 정시모집 선발 인원은 5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모형3은 현행 제도와 가장 유사할 것으로 보이며, 모형4는 지금보다 정시모집 선발인원이 확대되겠지만 대폭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 구성을 위해 19세 이상 국민을 모집단으로 6월 20일(수)부터 전화 접촉을 통한 대국민조사를 실시한다. 선정된 시민참여단은 7월 말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체계적 숙의 과정을 거쳐 공론화 의제에 대한 조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