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YBM인강 대표 스타강사들이 알려주는 토익 고득점 학습포인트 4가지


많은 대학생들이 졸업하기 전에 토익 목표점수를 얻기 위해 애쓴다. 입사 지원할 때 영어 실력이 뛰어난 구직자로 어필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짧은 기간에 점수를 올리겠다고 ‘요령’을 익히는 데에만 몰두하다 보면 일정 수준 이상으로는 점수가 더 이상 오르지 않고 정체하게 된다는 것을 알게 된다. YBM인강 대표 스타강사 ‘미친토익(L/C 최윤선 강사, R/C 안하나 강사)’에게 가장 효율적으로 토익 고득점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들어본다.


# LC(리스닝) 학습 포인트


△ 다양한 관용표현을 익혀라 


최근에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관용적 회화표현이 자주 출제되고 있다. 또, 이런 문장을 근거로 숨은 뜻을 찾아야 하는 유추문제가 자주 나온다. 초급•중급 수준의 수험생들은 유추문제를 어려워한다. 유추문제는 귀로 들으면서, 전체적인 문맥과 흐름을 동시에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듣는 가운데 흐름을 놓치기 쉽다. 파트 2~4를 학습하면서 접한 관용표현들을 꼼꼼히 정리해야 한다. 만약, 출제된 관용표현의 뜻은 아는데 전체적인 흐름을 따라가지 못해 숨은 의도를 찾을 수 없다면, 오답을 소거하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 나라별 발음을 소리 내 연습하라 


토익 LC에는 미국식 영어 발음 외에도 영국식 발음과 호주식 발음이 나온다. 눈으로 보면 알 수 있는 쉬운 내용도 낯선 발음으로 듣게 되면 무슨 내용인지 파악하기 어울 수 있으니 나라별 발음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따로 연습해야 한다. 가장 좋은 훈련 방법은, 지문을 보면서 발음에 집중해 들어보고, 그 성우와 최대한 비슷하게 한 문장씩 끊어서 소리 내 읽어보는 것이다. 이렇게 소리 내 읽으며 성우와 발음을 비교하는 과정에서 청취력이 향상된다. 발음을 연습하기 위해 해당 국가의 드라마나 영화 등을 활용하는 방법도 나쁘지 않지만, 토익 콘텐트로 연습해야 직접적으로 도움이 된다.  


# RC(리딩) 학습 포인트  


△ 어휘력을 충분히 갖출 것  


토익은 품사를 묻는 문법문제나 문장 속 빈칸에 들어갈 어휘문제 등, 유형만 바꿔 일부 단어들을 반복해 출제한다. 다양한 유형 속에서 빠르고 정확하게 문제를 풀려면 반드시 어휘력을 키워야 한다. 문제집, 단어장 등 교재의 종류나 레벨과 상관없이, 교재에 나온 모든 어휘를 익힌다는 생각으로 공부해야 한다. 생소한 단어를 확인하고, 사전적 의미를 찾아 노트에 기록해 암기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또, 그 단어와 관련된 유의어도 숙지해야 한다.


△ 직독직해를 연습하라 


‘파트 7’은 수험생들이 RC에서 가장 어려워하는 파트다. 시험 후반부여서, 집중력이 떨어져 있고 시간에도 쫓기게 되어 긴 지문을 정확히 독해하지 못해 오답을 고를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파트 7은 요령만으로 정답을 고를 수 있는 파트가 아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직독직해를 해야 한다. 직독직해로 문장구조를 천천히 확인하며 이해하는 연습을 하다보면 문제유형과 문장구조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눈이 생기고, 그 결과로 독해의 정확도와 속도가 높아진다. 문장이 이미 해석돼 있는 해설집에 의존하지 말고, 반드시 스스로 해석하고 정답을 고르는 연습을 해야 한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