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열대야 잡고! 낭만 잡고! ‘한강야경투어’ 선착순 접수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밤 8시 반포한강공원에서, 야경 속 숨겨진 역사·문화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한강 야경 투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어는 낮에는 만날 수 없는 한강의 이색 밤풍경을 소재로 기획한 특별한 관광 코스로, 주제는 ‘한강 별빛에 우리의 낭만이 물들다’이다.  

운영 시간은 저녁 8시부터 9시 30분까지며, 투어 1회당 40명씩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자 20명에 해설사 1명이 한 조를 이뤄 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강 야경 투어>의 백미는 아름다운 야경 속에 숨겨진 역사・문화이야기를 들려주는 ‘전문 해설사의 이야기’를 꼽을 수 있다. 해설사는 △반짝이는 야경 속에 숨겨진 빛과 색채 △한강의 다리 △주변 건축물 △서래섬과 달빛무지개 분수 등 그동안 익숙하게 만나왔지만, 몰랐던 서울의 밤 이야기를 속속들이 들려준다.

코스는 △조용히 야경을 즐기며 사색할 수 있는 ‘서래섬’을 시작으로 △꽃을 형상화하여 조성한 ‘세빛섬’에서 선보이는 미디어 파사드와 △세계 최장 길이로 2008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달빛무지개분수’ 밑에서 화려한 조명과 배경음악이 어우러진 분수연출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여기에 금강산도 식후경, ‘서울밤도깨비야시장(반포)’도 빠질 수 없다. 해질녘 탁 트인 한강을 바라보며 맛있는 먹거리와 다양한 수공예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한강 야경 투어> 참여자를 위한 △특별 포토 존 △즉석 퀴즈쇼 △야광부채 흔들기 등 이벤트도 마련된다.

<한강 야경 투어>는 야간에 진행되는 행사로 만19세 성인을 대상으로 모집한다. 보호자가 함께 참여하는 경우에는 어린이 동반 가족도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 신청은 오는 20일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투어 1회당 정원은 40명이며, 선착순으로 접수가 마감된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