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19 대입 수시모집 비율 76.2%…역대 최대

고른기회·지역인재 전형 모집인원 증가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비율이 전체 모집인원의 76.2%를 차지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7월 25일 발표한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주요사항’에 따르면, 2019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 인원은 34만 7,478명으로 2018학년도 34만 9,776명보다 2,298명 줄었다. 


하지만 수시 선발인원은 2018학년도 25만 8,920명(74.0%)에서 2019학년도 26만 4,691명(76.2%)으로 5,771명 늘어, 2.2%p 증가율을 기록했다.


수시 모집인원 가운데는 학생부교과전형 선발인원이 14만 3,2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년도 14만 159명에 비해 3,138명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이 8만 4,860명을 선발한다. 전년도 8만 3,553명보다 1,307명 증가한 것이다.


논술전형 선발인원은 전년도 1만 2,961명보다 307명 증가해 1만 3,268명을 기록했다. 실기전형은 전년도 1만 8,183명보다 990명 증가한 1만 9,173명을 선발한다. 기타 재외국민 및 외국인을 대상으로 4,093을 선발한다.


고른기회·지역인재 전형 모집인원 증가 


수시전형 가운데서도 특히 고른기회 특별전형의 모집인원이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고른기회 특별전형 모집인원은 전년 대비 3,182명(0.9%) 증가해, 수시 모집인원의 15.8%인 총 4만 1,837명을 선발한다.

 

고른기회전형이란 국가보훈대상자, 농어촌학생,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 특성화고교졸업자, 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자, 장애인등 대상자, 서해5도 학생, 만학도, 지역인재 등을 선발하는 특별전형이다.


지역인재 특별전형 모집인원도 증가세를 기록했다. 전년도인 2018학년도에는 1만 987명(4.2%)을 선발했던 것에서, 2019학년도에는 1만 3,404명(5.1%) 선발로, 2,417명(0.9%) 증가했다.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 10일(월)부터 14일(금)까지 중에서 3일 이상이다. 합격자 발표는 12월 14일(금)까지다. 합격자 등록 기간은 12월 17일(월)부터 19일(수)가지 3일까지다.


미등록 충원자에 대한 합격 통보는 12월 26일(수) 오후 9시까지 마감된다. 미등록 충원 등록 마감일은 12월 27일이다.


수시모집 최대 6회 지원 가능…수시 합격시 정시 지원 불가 


수시모집에 지원 가능한 횟수는 최대 6회다. 6회 제한에는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 수시모집에서 시행하는 모든 전형이 해당된다. 다만, 부모 모두 외국인인 전형은 제외된다.


수시모집의 최초 합격자 및 충원 합격자는 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정시 및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산업대학 수시모집 합격자는 다른 모집 시기에 실시하는 대학·산업대학·교육대학 또는 전문대학의 모집에 지원할 수 없으며, 대학·교육대학 및 전문대학의 수시모집에 합격한 사람도 산업대학이 실시하는 다른 모집 시기에 지원할 수 없다.


전문대학 수시모집 합격자는 다른 모집 시기에 실시하는 대학·산업대학·교육대학 또는 전문대학의 모집에 지원할 수 없으며, 대학·산업대학 및 교육대학의 수시모집에 합격한 사람도 전문대학이 실시하는 다른 모집 시기에 지원할 수 없다.


다만 산업대학, 교육대학, 전문대학을 포함한 일반 대학과 특별법에 의해 설치된 대학·각종학교 간에는 복수지원 금지 및 이중등록 금지 원칙을 적용하지 않는다.


특별법에 따라 설립된 대학으로는 육‧해‧공군사관학교, 국군간호사관학교, 경찰대학, 광주과학기술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이 있다. 


* 사진 설명: 충북정보올림피아드대회에 참가한 학생들 [사진 제공=충북교육청]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