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EBS 주말영화] 서부 로맨틱 코미디극 '매버릭'



감독: 리처드 도너, 출연: 멜 깁슨, 조디 포스터, 제임스 가너, 그레이엄 그린, 제임스 코번

[뉴스에듀] 미국 개척 시대 황야의 무법자가 되기 위해선 특별한 자질이 요구된다. 방랑자 브렛 매버릭(멜 깁슨)의 경우를 보자. 특출한 외모에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기질까지 겸비했다. 이만하면 도박가로 명성을 날릴 만하다. 그런 그의 도전 정신을 한껏 자극하는 전국 단위의 포커 대회가 열린다.

매버릭은 한탕을 노리며 대회 참여를 결심하던 중 뜻밖에도 사랑에 빠지고 만다. 상대는 도도한 귀족 아가씨 애나벨(조디 포스터)이다. 그녀의 환심을 사야하는데다 대회 참가를 위한 돈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게다가 복병까지 나타났다.

예전부터 매버릭을 체포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던 보안관 쿠퍼(제임스 가너)다. 과연 매버릭의 호기와 승부수는 이번에도 통할 수 있을까. 서부 액션극에 코믹 로맨스까지 더해진 유쾌한 드라마가 펼쳐진다.

방랑자 매버릭의 자유분방함, 포커 대회를 향한 매버릭의 열망이 제대로 느껴진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매버릭을 움직이게 하는 건 애나벨을 향한 마음이다.

서부 모험극 안에서 이제 막 사랑을 알아가는 남자 매버릭 이야기. 킬링 타임용으로 서부 로맨틱 코미디를 즐기고 싶다면 <매버릭>을 보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서부를 배경으로 하는 코믹 모험극에 충실한 영화다. 매버릭 역을 맡은 멜 깁슨은 똑똑해 보이지만 실은 허점투성이에 겁도 많은,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용기를 내보는 매버릭을 여유 있게 표현해 냈다.

조디 포스터는 <양들의 침묵>(1991)의 FBI 수습요원 클라리스 스털링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로 서부극 안에 자연스레 녹아들었다. 매버릭과 애나벨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진심인 듯 아닌 듯 아슬아슬하고 드러내는 것도 감상의 포인트다.

마차 위 추격, 총격 등도 서부물로서 볼거리로 제공된다. 감독의 시리즈 연출작 <리썰 웨폰>에서 멜 깁슨과 환상의 콤비 경찰로 등장했던 대니 글로버가 카메오로 깜짝 등장한다.

EBS 영화 '매버릭'은 8월 18일(토) 밤 10시 5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