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영유아 부모 육아 고민 1순위 '자녀 인성'

부모 10명 중 8명은 육아 스트레스 경험


영유아를 자녀로 둔 부모들의 육아 고민 1순위는 ‘자녀의 인성 및 예절 교육, 올바른 생활 습관 형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영·유아 놀이 프로그램 및 프리미엄 교구를 개발, 유통하는 한국짐보리가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 1,1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영유아 부모의 10명 중 4명(41.5%)은 자녀 육아 시 ‘인성 및 예절교육, 올바른 생활 습관 형성’이 고민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정서 발달, 사회성 함양’(25.7%), ‘신체 발달, 예체능 교육’(17.6%), ‘한글, 영어 등 언어 교육’(14.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자녀 훈육 방법에 대한 고민이 가장 힘들고, 아이와 애착 관계 형성에 중점

자녀를 육아하며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자녀 훈육 방법에 대한 고민’(32.4%)이가장 많았으며, 이어 ‘자녀 교육·학습 방법에 대한 고민’(26.6%), ‘육아·교육 비용’(13.7%), ‘육아로 인한 배우자와의 갈등’(12.2%), ‘자녀의 늦은 성장 및 발달’(10.1%), ‘육아를 하며 생긴 본인의 건강 문제’(4.6%) 순으로 나타났다.


자녀 육아 시 가장 중점적으로 신경 쓰는 점으로는 ‘부모와 아이의 애착관계 형성’(28.3%)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자녀와의 놀이법’(21.0%), ‘영유아기 조기교육’(21.0%), ‘자녀의 건강’(16.9%), ‘자녀의 심리상태’(12.7%) 순으로 조사됐다.


한국짐보리 교육연구소 김혜련 소장은 “아이가 세상의 규칙을 잘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옳은 것과 잘못된 것을 정확하게 알려주어 아이의 자존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훈육해야 한다”고 전하며, “특히 자녀와의 애착관계는 아이의 정서적 안정 및 사회성 향상, 두뇌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안정적인 애착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육아를 함께하는 배우자 및 직계 가족과의 유대관계 중요시해

영유아 부모들은 자녀를 육아하며 ‘배우자’(43.4%)를 가장 의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직계 가족’(22.9%), ‘친구’(14.1%), ‘산후 조리원 동기’(10.2%), ‘이웃’(5.0%), ‘베이비시터’(3.5%)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원활한 자녀 육아를 위해 가장 필요한 요소를 묻는 질문에도 ‘배우자 또는 가족과의 소통’(40.1%)을 1위로 꼽으며 배우자 및 직계 가족과의 유대관계를 중요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 및 가사의 적절한 분담’(23.6%)가 그 뒤를 이었으며, ‘육아 및 교육에 대한 다양한 지식(20.3%)’, ‘가정의 경제적 안정’(15.7%) 순으로 응답했다.


◆ 부모 10명 중 8명은 육아 스트레스 경험, 해소법은 ‘혼자만의 시간 갖기’

한편, 영유아 부모 80%는 자녀를 키우며 육아 스트레스를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육아로 인한 피로 누적 및 체력 저하’(45.9%)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육아로 인한 개인시간 부족’(24.2%), ‘일과 육아의 병행’(23.7%), ‘배우자 또는 가족과의 갈등’(5.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육아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은 ‘혼자만의 시간 갖기’(26.8%), ‘배우자 또는 가족과의 대화’(19.3%), ‘SNS·육아 커뮤니티 등 온라인 소통’(14.3%), ‘친구 또는 지인과의 만남’(12.6%) 등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스트레스 해소 방법이 없다’에 대한 응답이 12.4%로 집계되며 눈길을 끌었다.


한국짐보리 교육연구소 김혜련 소장은 “양육자의 스트레스는 자녀에게 영향을 주기 때문에 부모의 정신 건강과 행복은 바람직한 육아를 위한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육아는 어느 한 사람의 몫이 아닌 부부가 함께 하는 것으로 서로 힘든 부분을 이해하고 소통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사진:한국짐보리>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808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