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개학 후 방학 후유증, 중학생이 가장 많이 겪는다

초중고생 10명 중 7명 방학 후유증 경험…어떻게 관리하지?



최근 개학을 맞은 초∙중∙고등학생 10명 중 7명은 여름방학 후유증을 겪고 있으며, 특히 중학생이 방학 후유증을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학 후유증’이란, 방학 동안 흐트러진 생활패턴 등의 이유로 개학 이후 학교 생활에 적응하기 힘든 증상을 말한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8월 16일부터 21일까지 초∙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61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4.3%가 ‘개학 이후 자녀가 방학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중학생’(84.9%)이 가장 많이 겪고 있었다. 이어 ‘초등 4~6학년’(74.6%), ‘고등학생’(72.3%), ‘초등 1~3학년’(71.4%) 순을 나타냈다.

자녀가 겪고 있는 방학 후유증 증상(복수응답)으로는 ‘아침 늦잠을 자거나 등교 거부를 한다’(68.3%)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늦은 밤까지 잠을 이루지 못한다’(39.3%), ‘하루 종일 무기력하거나 피곤한 모습을 보인다’(31.7%)가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쉽게 짜증을 내거나 신경질을 부린다’(15.9%), ‘감기몸살, 코피 등 체력적으로 저하된 모습을 보인다’(13.0%), ‘식사량이 줄거나 제대로 먹지 못한다’(11.3%) 등이 있었다.

연령별도 살펴보면, 초·중·고등학생 모두 ‘늦잠 및 등교 거부’가 가장 많았으나, 초등학생은 ‘늦잠과 등교거부’가 압도적으로 많은 반면,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불면증’, ‘무기력증’ 등 다양한 증상을 호소했다.

이 같은 방학 후유증은 ‘1주일 정도’(41.1%) 지속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4~5일’(27.1%), ‘2~3일’(25.2%), ‘2주일 정도’(5.7%), ‘10일 이상’(0.9%) 순을 보였다.



학부모들은 자녀의 방학 후유증 원인이 무엇이라 생각할까. 가장 큰 이유로 ‘방학 기간에 규칙적인 생활을 하지 못해서’(64.5%)를 꼽았다.

이밖에 ‘방학 때와는 전혀 다른 생활패턴 때문에’(26.2%), ‘방학 때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해서’(6.5%), ‘어영부영 보내버린 방학에 대해 아이가 서운해해서(1.9%)’, ‘방학 동안 만나지 못한 친구나 선생님과의 관계가 서먹해져서’(0.9%) 등이 있었다.

자녀의 방학 후유증을 해소하기 위해 응답자의 73.7%는 특별 관리에 나서고 있었다. 구체적인 방법(복수응답)으로는 ‘일찍 재우고 일찍 깨우기’(54.6%)가 1위를 차지했다.

‘규칙적인 식사·운동 등 체력 기르기’(46.9%), ‘규칙적인 시간에 책상에서 공부하게 하기’(31.8%)와 ‘TV·컴퓨터·스마트폰 등 이용시간 제한하기’(31.8%)는 동일한 응답률로 그 뒤를 이었으며, 이외에도 ‘수시로 알림장을 확인해 숙제나 준비물 챙기기’(26.5%), ‘학원·학습지 등 사교육 시작’(10.0%) 등이 있었다.

한편, 자녀가 방학 후유증을 경험했다고 응답한 학부모 10명 중 7명 이상은 ‘방학 후유증으로 인해 자녀와 갈등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자녀 연령별로 살펴보면, ‘고등학생’(88.2%)로 가장 많았고, ‘초등 고학년’(78.3%), ‘중학생’(76.7%), ‘초등 저학년’(74.0%) 순이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