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9월 모의평가 D-1] 9월 모평 후 반드시 해야 할 ‘이것’은?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9월 모의평가의 의미와 향후 학습방법



9월 모의평가는 2019학년도 수능의 난이도와 출제경향을 예측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시험으로, 수험생들은 9월 모의평가를 바탕으로 실제 수능에 대한 준비와 최종학습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 9월 모의평가의 의미 

첫째, 9월 모의평가는 당해 실제 수능을 예측할 수 있는 척도가 된다. 6월 평가원 모의평가와 함께 9월 모의평가는 2019학년도 실제 수능을 가늠해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실제 수능의 영역별 출제경향과 난이도 등을 판단할 수 있는 기회이고, 이를 통해 학습계획을 보완하고 수립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시험이라는 점이다.  

둘째, 수험생 본인의 성적을 분석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자료가 된다. 수험생들은 고3이 되어 교육청 학평과 평가원 모평 등 많은 시험을 실시했다. 하지만 재수생들까지 포함되어 실제 수능 응시인원이 함께 실시한 시험은 6월과 이번에 실시될 9월 모의평가로, 이를 통해 수험생들은 본인의 위치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가진다는 데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셋째, 남은 기간 학습계획 수립의 길잡이가 된다. 9월 모의평가 후 수험생들은 남은 기간 본인이 지금까지 공부해 온 학습방법을 보완하고 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다. 시험 실시 후 우수영역과 취약영역 등을 다각도로 분석하여 본인만의 수능 대비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근거가 됨을 숙지하고, 시험 실시에 의미를 두기보다 모의평가 문제에 대한 분석을 통해 수능을 준비하도록 해야 한다. 

넷째, 수시지원에 대한 최종 척도가 된다. 9월 모의평가를 통해 수험생들은 자신의 수능 성적을 예측해 볼 수 있고, 이를 통해 9월 10일(월)부터 원서접수를 시작하는 수시지원여부를 결정하고, 또한 최저학력기준에 대한 척도로 활용할 수 있다.  

○ 9월 모의평가 후 수험생이 해야 할 일 

첫째, 시험이 끝났다고 마음을 놓지 말고 반드시 문제를 다시 풀어보고 오답노트를 만들자.

9월 모의평가는 6월 모의평가와 함께 올해 수능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기 때문에 영역별 출제경향과 시험의 난이도를 판단하고, 자신만의 오답노트를 만들어 향후 학습계획 수립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 취약한 영역이 어떤 영역인지를 먼저 판단하고, 취약한 영역에서도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하는지 판단하고 공부해 나가도록 하자. 

둘째, 남은 기간 영역별 학습시간 배분을 수립하자. 수험생들은 이제 모든 것을 정시 수능에 맞춰 준비해야 한다. 남은 기간은 수능에 대한 정리단계이기 때문에 모든 영역과 세부과목을 준비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게 느낄 것이다. 자신에게 유리하고 강점이 있는 영역에서 실수하지 않도록 마무리 정리를 충실하게 해야 하고, 취약한 영역의 경우도 1점이라도 더 얻도록 시간 분배를 해야 한다. 즉, 수능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어느 영역 하나 소홀함 없이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셋째, 모든 신체리듬을 수능에 맞추도록 노력하자. 수험생들은 지금부터 학습시간과 신체리듬 등을 정시 수능에 맞추도록 노력해야 한다. 예를 들면 공부시간도 오전에는 국어와 수학 위주로, 오후에는 영어영역과 탐구영역 위주로 학습계획을 수립하고 공부하도록 해야 한다. 

9월 모의평가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가장 중요한 시험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9월 가채점 결과에 일희일비하거나, 이 결과만으로 수시지원여부를 판단하여 수시에 올인 하거나 포기할 필요는 없다. 9월 모의평가 후 시험을 꼼꼼히 분석하여 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9월 모의평가를 활용하는 가장 좋은 길이다. 

[9월 모평 이후 이것만은 꼭!] 

1. 틀린 문제 다시 풀고 오답노트 만들기 

2. 남은 기간 동안 영역별 학습시간 배분 수립하기 

3. 모든 신체리듬을 수능에 맞추기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