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9월 모평 성적 맞춰 대입전략 세우는 법

9월 모평 끝나고 반드시 점검해야 할 3가지는?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실시하는 9월 모의평가가 9월 5일(수) 실시된다. 6월 모의평가와 마찬가지로 9월 모의평가는 자신의 현재 실력을 진단하고, 수능 출제경향 및 난이도를 예측해 향후 학습 전략을 짜는 데 중요하게 활용된다.


그러나 대입 지원 시에는 9월 모의평가가 6월 모의평가보다 더 중요하다. 수시 원서접수 직전 보는 시험이기 때문에 수시 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통과 여부를 예측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2019학년도 대입에서 합격의 가능성을 높이려면 수능 모의평가 결과, 학생부 성적, 대학별고사 준비 정도 등을 따져본 후, 각 대학별로 변경된 입시 내용을 꼼꼼히 체크해 수시 6회, 정시 3회 등 총 9번의 지원 기회를 제대로 활용할 대입 전략을 세워야 한다. 9월 모의평가 결과를 통해 달라질 수 있는 수시 지원 전략 및 학습 전략에 대해 알아보자. 


1. 수시 지원 최종 결정은 9월 모의평가 성적으로 판단하라

- 모의평가 성적은 수시, 정시 지원 방향을 정하고 입시전략을 세우는 중요한 기준


올해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10일부터 14일까지 각 대학별로 진행된다. 따라서, 수시 지원에 대한 최종 결정은 9월 모의평가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내리는 것이 좋다. 수능 모의평가 성적은 수능 준비에서 부족한 부분을 찾아내는 기준임은 물론, 수시·정시 지원 방향을 결정하고 입시전략을 세우는 중요한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수능 이전에 대학별고사를 보는 전형은 합격할 경우 정시에 지원할 수 없기 때문에 본인의 수능 예상 성적과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정시 합격 가능 점수 등을 반드시 따져봐야 한다. 수능 이후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에 지원한다면 수능 성적에 따라 수시와 정시 중 최종 선택을 할 수 있으므로 이를 감안해 포트폴리오를 짜는 것이 좋다.


9월 모평 < 학생부 = 학생부교과전형이나 학생부종합전형 노려라! 

이번 9월 모의평가 및 지금까지 치른 모의고사 성적과 비교해 학생부 성적이 우수한 수험생들은 정시보다는 수시에 합격 가능성이 높으므로 수시를 집중 공략해야 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상위권 대학들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가늠해 지원해야 한다.


또한 비슷한 교과 성적을 가진 수험생들이 지원하는 치열한 경쟁이므로, 대학별 학생부 반영 방법을 철저히 분석해 지원해야 불리함이 없다.


교과 성적은 부족하나 비교과 영역에서 우세를 보인다면 학생부종합전형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해보 아무리 시간이 없더라도 9월 모의고사 후 지원전략의 수정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일이다.


9월 모평 > 학생부 = 논술전형이나 학생부종합전형 도전 

9월 모의평가 성적이 학생부에 비해 우수하다면, 정시까지 염두에 둔 지원전략이 필요하다. 특히 수시 모집에서는 논술 준비도에 따라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 논술 전형에 지원해볼 수 있다. 경쟁률은 높지만, 수능 최저학력기준만 통과하면, 합격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논술은 준비한 대학에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출 수 있는 곳에 지원해야 한다.


학생부 성적이 4등급 이내라면, 비교과 영역의 준비도에 따라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해 볼 수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교과 성적이 중요하기 때문에, 비교과 우세만 믿고 지원했다가 실패하기 쉽다. 수능 모의고사만 잘나오는 경우라면 과감히 남은 기간 수능에 집중해 정시를 노리는 것이 현명하다.


모의고사 성적 상승세 = 수시 지원 대학을 상향하라 

9월 모의평가뿐 아니라 6월 모의평가 성적표를 함께 참고하는 것도 좋다.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비교해 성적이 향상되고 있다면 실제 수능에서는 9월보다 성적이 향상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수시에서 성적 향상을 염두에 두고 목표 대학을 다소 상향하거나 소신 지원을 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그러나 너무 높게 지원하는 것은 금물이며 수시 선발 비율이 70%가 넘으므로 정시 합격 가능 대학을 수시에 지원하는 것도 나쁜 선택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시에서는 지나친 하향 지원은 금물이다. 대체로 수시 지원은 총 6번의 기회에서 상향 2개, 소신 2개, 적정 2개를 적절하게 섞어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시에 붙고 나면 정시에 지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9월 모의평가를 기준으로 2개 영역 등급 합이 6등급이 나오는 학생의 경우, 최저학력기준이 등급 합 5인 대학 두 군데, 등급 합이 6인 대학 두 군데, 등급 합 7 또는 수능 최저가 없는 대학으로 두 군데를 지원하는 것이 좋다.


9월 모의평가 이후, 지원할 수시 전형에 맞춘 수능 학습 전략 필요

현실적으로 모의평가 성적에 비해 수능에서 극적인 점수 향상을 이끌어내는 경우는 많지 않다. 개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 점수가 향상되는 경우는 있지만, 이는 구체적인 학습 계획에 따라 꾸준히 노력해온 수험생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으로 막연하게 수능에서 점수가 올라가겠지 라는 기대는 금물이다.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는 "효율적인 입시 전략을 위해 본인이 지원하려는 수시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분석해 남은 기간 영역별 학습 전략을 수립하라"고 조언했다.


또한 "정시에 집중하고자 한다면, 목표 대학의 정시 수능 반영 방법, 즉 영역별 가중치나 가산점 등을 분석해, 남은 기간 수능을 대비하는 기준으로 삼을 것"을 권했다. 그러면서 "모평 성적을 기준으로 강약점을 분석해 강점은 더욱 강하게, 약점은 최소화할 수 있는 ‘강강약약’ 학습 전략을 세워 영역·단원별 공부 시간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2. 대학별 전형 일정을 꼼꼼히 확인하고 지원하라

대학별고사 날짜가 겹치면 그 대학의 실질 경쟁률이 낮아질 수 있다


수시전형은 학기 중에 진행되므로 대학별고사는 대부분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실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대학별로 논술, 면접 등 대학별고사 날짜가 겹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수시 지원 시 각 대학의 대학별고사 일정을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예를 들어, 11월17일에 인문계열은 연세대, 성균관대 등이, 자연계열은 연세대, 서강대, 경희대 등이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대학들의 시험일이 겹치면 응시생이 분산돼 결과적으로 그 대학의 실질 경쟁률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이를 정확하게 파악해 지원 전략에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 주요 대학 2019학년도 수시모집 주요 전형 일정



주1) 각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 기준으로 작성함

주2) 건국대, 고려대, 동국대, 연세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는 서울캠퍼스 기준임


3. 목표 대학의 정시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과 가중치를 파악하라

영역별 우선 순위를 정하고 학습 비중 달리 해야


정시모집에서 각 대학별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이 다르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모든 영역을 고르게 학습하기보다는 목표 대학의 수능 반영 방법에 따라 수능 영역별 학습 비중을 달리하는 것이 좋다.


메가스터디교육은 "대학은 물론 한 대학 내에서도 모집단위별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이 다른 경우도 많다."며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에 따라 대학 지원 시 유·불리가 발생하기 때문에 자신의 목표 대학과 지원 가능 대학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을 꼼꼼히 살펴 우선 순위를 염두에 두고 학습 비중을 달리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주요 대학 2019학년도 정시모집 수능 반영 방법



주1) 자세한 사항을 발표하지 않은 일부 대학의 경우 활용점수는 2018학년도 기준임

주2) 건국대, 경희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의류학과 포함),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는 인문계열 모집단위에 한해 제2외국어/한문을 탐구(또는 사탐) 1과목으로 대체 가능

주3) 서울대 인문, 자유전공학부, 의류학과는 수(나형) 응시자의 경우 제2외국어/한문을 필히 응시해야 하며, 등급에 따라 수능 성적에서 차등 감점

주4) 서강대는 수(가형) 선택 시 10%, 숙명여대 응용물리는 과탐 물리 선택 시 물리 점수의 20%, 한양대 자연계열은 과학탐구 II 과목에 변환 표준점수의 3%를 가산점으로 부여함

주5) 연세대 영역별 반영 비율은 한국사(10점)를 제외한 국어, 수학, 영어, 과탐 4개 영역 기준의 반영 비율임


* 사진 설명: 충남교육청 수시모집 진로진학박람회장 [사진 제공=충남교육청]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