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18 9월 모의고사] “수학 가, 1등급컷 상승할 것”(종로)


2019학년도 수능 대비 9월 모의평가 수학영역 시험이 종료된 가운데, 입시전문기관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수학영역에 대해 “수학 가‧나형 모두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평했다. 


하지만 수학 나형의 경우 킬러 문항인 30번이 6월보다 더 어렵게 출제되었기 때문에, 중하위권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는 6월 모의평가보다 높을 것이라고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내다봤다. 반면 수학 가형은 킬러 문항이 6월보다 쉽게 출제돼, 난도는 6월과 비슷하더라도 1등급 컷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수학 가형 


유형별로 보다 자세히 살펴보면, 수학 가형은 지난 6월 모평과 대체로 비슷하게 출제됐다. 단, 6월 모평이 매우 어렵게 출제된 시험이었음을 기억해야 한다. 지난 6월 모의평가의 만점자 비율은 0.03%으로, 만점자 비율이 0.10%에 달했던 지난해 수능보다 훨씬 적었던 것.  


킬러 문항의 난도 자체는 6월 모평보다 낮아졌지만 중위권 학생 기준으로는 여전히 어렵게 출제됐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수험생 입장에서는 6월과 비슷하지만 어려웠다고 느낄 수 있다. 특히 중상위권 학생들은 문제풀이 시간이 길어 시간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최상위권 문제는 다소 쉽게 출제되어 1등급 커트라인은 6월보다는 다소 높아질 수 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뽑은 킬러문항은 21번(적분, 4점), 29번(공간벡터, 4점), 30번 문제(미분, 4점)다. 


○ 수학 나형 


수학 나형 역시 6월 모평과 비슷하게 출제됐으나, 6월 모평이 어려운 시험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경우 수험생의 체감 난도는 높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최고난도 문제로 평가되는 30번은 6월 모의고사 이상으로 어렵게 출제돼, 최상위권 변별력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번 문항 이외 킬러문항인 21번(적분, 4점), 29번(수열, 4점) 문제는 6월 모평과 비슷하게 출제됐다. 단, 21번, 29번 또한 풀이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할 여지가 있어 6월 모평보다 쉽다고 단정 짓긴 어렵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측은 “향후 중간 수준 난도의 문제는 틀리지 않도록 실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학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학 가형의 경우 평소 쉽게 출제되는 영역(확률과 통계 등)도 난도가 높아지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끝까지 방심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