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4차 산업혁명에도 굳건, 기록 전문가 AI속기사



최근 취업난과 더불어 4차 산업혁명 등 기술개발로 인해 미래 직업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앞으로 20여년 안에 많은 직업들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특히 보관 및 보존과 활용면에서 다른 매체들에 비해 큰 활용도를 가진 기록의 경우 음성인식 기술로 인해 기록 전문가인 속기사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구체적인 정보보다는 단순히 속기사가 대체될 것이라는 이야기만이 오가는 가운데, 지난해 AI속기를 공개했던 소리자바의 음성인식 기술은 현재 관공서에 활용이 이뤄지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음성인식을 활용해 속기에 접목한 AI속기는 소리자바에서 세계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기존의 음성인식 기술을 뛰어넘어 여러사람의 대화에서 발언이 겹치거나 말이 빠른 등 여러 상황에도 발언자별로 구분하여 기록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활용도가 지속적으로 늘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I속기를 개발한 소리자바 관계자는 “현재 시군구 의회를 비롯해 많은 관공서 및 기업체로부터 AI속기에 관련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 체험해본 속기사들이 그 효율성과 정확성을 알고 있는 만큼 소리자바 알파에 대한 활용도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말했다.   

실제 소리자바 알파가 출시되자 마자 속기사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AI속기의 인식률이나 정확도 등을 이야기하며 현실적으로 적용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쏟아냈다. 하지만, 2000년대 초부터 꾸준히 음성인식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속기 기술개발에 주력해온 소리자바의 AI속기는 정확도에서부터 다자간 대화 인식과 외국어까지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어 향후 속기사들이 업무하는데 있어 큰 무기가 될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외국어를 인식만 하는데 그치지 않고 번역 서비스까지 탑재한 기술을 선보일 예정에 있어 이제 AI속기사가 기록만 담당하는 사람이 아니라 외국어도 정확히 기록하며 번역까지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살아남을 최고의 전문가가 될 날이 머지 않았다.  

특히 행정안전부에서 ‘음성인식 다자간 회의록 시스템’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기록분야의 변화가 속기사들 사이에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 음성회의록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인공지능 음성인식을 활용해 회의록 작성 시간이 기존보다 크게 줄어 속기공무원들의 업무 경감뿐만 아니라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들의 업무효율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 등 신기술을 개발하고 활용해 공공부문에 도입해 관공서 업무를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이런 변화는 관공서뿐만 아니라 민간으로 확대할 예정이기에 속기사의 업무환경과 현실에 대한 정보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물론, AI만으로 완전한 기록물을 만들어 내는 것은 쉽지 않다. 음성 인식률의 경우 지속적인 학습(딥러닝)을 통해 개선될수 있다고 하지만, 음성인식을 기반으로 하는 AI는 음성외에 다른 조건은 정확히 기록할 수가 없다. 

속기록은 말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지시하는 방향 및 행동양식은 물론 현장의 상황까지도 기록해야 하는 종합적인 기록물이기 때문에 AI가 하는 역할과 속기사의 역할 분할은 뚜렷이 구분되며 그로 인해 AI속기는 인공지능과 속기사의 협업이 필요하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  

현재 많은 속기사들과 속기사 지망생들이 AI속기를 체험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떠도는 부정확한 정보에 귀 기울일 것이 아니라 정확한 정보는 직접 체험해보고 알아보기를 권하고 있다. AI속기를 개발한 소리자바는 물론 (사)한국AI속기사협회 각 지역지부와 넷스쿨 강남, 영등포 속기학원을 통해 직접 AI속기 키보드 체험 및 속기사 자격증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