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달라지는 미래사회 핵심역량을 키워라!

미래를 주도할 7가지 기술



프린터로 출력한 건축물이 학교가 되고, 지능이 있는 사물과 대화를 하고, 드론으로 택배를 받는 이야기들은 허황된 것 같이 들리겠지만 이미 제조업, 농업, 유통업 등 모든 산업 분야에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첨단 기술을 이용한 것들이다. 하지만 기술이 이처럼 발달해 산업이 발전하면 할수록 자신의 일자리가 사라지진 않을지 걱정하는 사람들도 늘어난다.

그러나 시대를 막론하고 ‘일자리’는 사라질지언정 ‘일거리’는 사라지지 않아 왔다. 사람이 필요 없는 분야가 많아지지만, 사람이 해야 하는 일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그렇다면 미래에 주목받는 기술은 무엇이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있을까? 또 그 일을 하기 위해 갖춰야 할 핵심역량은 무엇일까?

다보스포럼은 15개 주요 선진국, 신흥국 기타 지역에서 9개 산업부문에 걸쳐 1,300만여 명을 고용하고 있는 총 371개의 세계적 기업의 인재 전략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이 야기하는 변화 요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차 산업혁명이 야기할 인구, 사회, 경제적인 영향으로 ‘작업환경의 변화와 노동 유연화’(44%), 신흥시장 중산층의 성장(23%), 기후변화와 자연자원의 제약과 녹색경제로의 이행(23%), 지정학적 변동성의 확대(21%) 등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또한 기술적인 영향으로는 모바일 인터넷과 클라우드 기술(34%), 컴퓨터의 처리 능력과 빅데이터의 확대(26%), 신에너지 공급과 기술(22%), 사물인터넷(14%), 크라우드소싱, 공유경제와 개인간(p2p) 플랫폼(12%)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 미래를 주도할 7가지 기술

지구를 하나로 묶는 사물인터넷 기술



사물인터넷(IoT)은 사물과 사물, 사물과 사람이 소통할 수 있는 지능형 기술이다. 연필 한 자루부터 냉장고, 자동차 등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으며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사물인터넷이 가져올 ‘빅뱅’은 그야말로 상상 그 이상이다. 2020년까지 750억 개의 기기나 센서들이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될 것으로 전망되며, 전 세계가 사물인터넷으로 묶일 경우 마케팅, 홍보, 무역, 유통 등 모든 산업의 변화가 예상된다.

물 부족 해결 기술
언제든 수도꼭지를 틀면 물이 콸콸 쏟아져 나오는 우리나라도 세계 물부족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물 부족은 지구촌이 해결해야 하는 가장 시급한 문제이다. 이에 스마트 워터 그리드와 물재생 시스템 등의 다양한 물부족 해결 기술들이 각광받고 있다.

캐나다 비영리단체 ‘FogQuest’의 경우, 안개가 많은 지역에 나노 그물망을 설치하고 그물망에 공기 중 물방울 입자를 닿게 해 물을 모으는 기술을 개발해 콜롬비아, 과테말라 등에 나노 그물망이 설치해 물부족을 해결하고 있다.

건강도 관리도 디지털 기술로



웰빙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병원에 가지 않아도 스스로 심전도, 당 수치 등을 체크해 운동량, 식사량 등을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이미 구글 글래스, 애플 워치, 삼성 갤럭시 기어, 나이키 퓨어밴드 등의 기기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앱이 출시돼 있다.

최근에는 생활 밀착 형태의 기기도 개발되고 있으며, 나아가 휴대용 뇌파 측정 장치도 개발돼 이제는 자신의 뇌까지 들여다볼 수 있게 됐다.

과학기술과 만난 스포츠
더 빨리, 더 높이, 더 멀리, 그리고 더 과학적으로! 미래에는 첨단 기술들이 스포츠에 활용되며 나아가 과학기술을 이용하는 스포츠가 탄생할 전망이다. 이를테면 스포츠 능력에 최적화된 신체를 가진 아이가 태어나게 되고, ‘스크린 골프’처럼 굳이 시설을 활용하지 않아도 되는 훈련 시뮬레이션 기기가 보편화 되는 것이다. 개인 장치로 방금 본 장면을 리플레이 하는 것과 같은 기술로 넋 놓고 지켜보기만 했던 관객들에게도 변화가 생긴다.

드론의 상용화로 미래 산업을 이끈다
군사용으로 쓰이던 ‘드론’의 활용 범위가 넓어지면서 유통, 물류, 미디어, 농업 등 많은 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지상에서 원격으로 조종하는 무인항공기인 드론은 물건을 옮길 때 사람이 움직이는 것보다 훨씬 빠르고 정확하다.

이런 이유로 드론은 이미 많은 산업 분야에 속속 도입되고 있는 상황이다. 무인정찰기 기능을 하며 언론보다 더 빠르게 소식을 전할 수 있음은 물론, 사고 현장이나 구호가 필요한 지역에 구호품을 빠르게 전달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제조업의 새로운 희망 3D프린팅 기술
3D프린터는 약부터 옷, 자동차, 집, 음식까지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프린트할 수 있어 미래 제조업의 위기를 부른 주인공이다. 2014년부터 파리 컬렉션에서는 3D프린터로 만든 의상을 선보일 만큼 3D프린팅 기술은 이미 우리 삶 깊숙이 들어와 있는 기술이다. 나아가 바이오 프린터의 경우, 피부와 관절 등을 만들어내고 있어 의료 분야에도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많은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이 가까운 미래에 IoT, 빅데이터, 클라우드컴퓨팅, AI 등 모바일 플랫폼 비즈니스를 가능케 하는 혁신적인 기술적 환경을 야기하고, 3D 프린팅 및 첨단 기술 등이 제조업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인 인공지능과 로봇 등이 공장에서 일하는 생산직뿐만 아니라 단순사무직, 심지어 전문직과 공공분야 등 오늘날 존재하는 일자리 중 상당수를 앗아가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핀테크와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3D프린팅, 가상현실 등 신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일거리가 주어지게 될 것이다. 이와 관련된 미래 유망 직업들은 다음과 같다. 





미래인재가 갖춰야 할 학업역량 학교 활동으로 키우자!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은 앞으로 제조업 기업의 업무 방식을 바꿀 것이다. 제조업 기업에는 인사와 경영기획, 생산관리, 마케팅 등 다양한 부서가 있는데, 기업들은 생산직부터 사무직, 연구개발직에 이르기까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신기술을 활용해 생산성을 높이는 인재를 선호할 것이다.

예를 들어 생산라인의 품질관리 담당자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품질 문제의 원인을 사전에 예방해 업무 효율을 크게 높이는 일을 하게 된다.

이처럼 여러분이 살아갈 미래는 과학 기술의 발전과 사회 환경의 변화로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전 세대에서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여겼던 역량이 이제는 미래인재가 갖춰야 할 필수 역량이 됐다. 이를 핵심역량이라고 말한다.

기업이 선호하는 미래인재가 되려면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활용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 즉, 개인이 갖고 있는 지식과 기술, 태도로 직무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탁월한 성과를 도출할 줄 알아야 한다. 직업능력개발원은 핵심역량 영역으로 종합적사고력, 자기관리역량, 의사소통역량, 대인관계역량, 자원정보기술 활용역량, 글로벌역량 등 6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중고생들이 학교생활을 해나가는 가운데 핵심역량을 키울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는 세특·창체 활동에서 주어진다. 다음 서울대 핵심역량 테스트(K-CESA)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은 학생들이 핵심역량을 키우기 위해 고교에서 어떤 활동을 해왔는지 살펴보고, 이를 참고해 학교생활을 하며 다양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보자. 
 


*사진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