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2018 서울학생 메이커괴짜축제' 개최

초·중·고 학생, 학부모, 교원 등 약 1만여명 참여



서울시교육청은 ‘2018 서울학생메이커괴짜축제’를 10월 12일부터 10월 13일까지 상암문화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가 만들면 그것이 미래다’라는 주제로 전시·체험관 운영, 특별관 운영, 메이킹 마라톤, 공모전, 강연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여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빠른 사회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서울 교육의 관심 사항이다.

전시·체험관은 학생 메이커가 창작물을 전시하고, 관람객이 메이커가 되어 직접 체험하는 활동으로 학교, 동아리, 기업, 유관기관이 116개 부스, 142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상상의 거리에서는 메이커 교육 모델학교 운영 사례가 소개되며 △칠보공예 △점자번역기 △보드게임 만들기 등의 콘텐츠가 46개의 부스에 마련된다.

미래의 거리에서는 3D펜, 3D프린터부터 목공기계까지 다양한 도구를 활용하는 창작 활동이 시연되며 △전통가구 △3D펜 만물상 △나무로 만든 집 등 40개의 부스를 선보인다.

꿈꾸는 거리에서는 발명특성화고등학교, 과학고등학교 등 학교와 개인의 다양한 작품이 전시되며 △아이디어를 특허로 △4D프레임 △상상이 실현된 로봇 등 19개의 재미있는 부스가 준비된다.

우정의 거리에서는 11개 부스에서 △교육과정과 연계한 메이커 교육 사례 △발명교육과 연계한 메이킹 활동 △서울형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현황 등을 소개한다.

특별관은 서울 학생 및 시민들에게 메이커 문화를 소개하고 관람객이 메이커 문화를 즐겁게 체험하는 활동으로 27개 부스에서 DIY KART, 미니자동차 만들기, 드론, VR 등 16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메이킹 마라톤은 ‘가족에게 필요한 물건 만들기’를 주제로 상상한 것을 시제품 형태로 만드는 활동이 무박 2일 동안 진행된다. 1팀은 4명의 학생으로 구성되며, 초등학교 2팀, 중학교 5팀, 고등학교 5팀 총 12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강연회는 “확실한 미래를 위한 교육의 도전, 메이커 교육”,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와 메이커 교육” 등의 주제로 교원 및 시민을 대상으로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학생 및 시민을 대상으로 상암문화광장 특설무대에서 장소를 구분하여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서울교육가족이 ‘함께 만들어 가는 축제’가 되도록 학생·교원·학부모 등이 다양한 방식으로 행사 운영에 참여하게 되며, 축제 지원단을 조직하여 행사 기간 동안 안전한 행사가 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축제를 통해 학생들이 창작활동에 대한 이해를 넓혀 다양한 창작 활동을 통해 새로운 도전 기회와 용기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미래사회의 창조적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메이커교육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메이킹 마라톤 : ‘만들다(Making)’ +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다양한 분야의 메이커들이 팀을 이루어 무박 2일 동안 스스로 생각한 주제를 바탕으로 상상하기(Ideation)부터 상상한 것을 제품 형태로 만드는 활동(Prototyping)까지 진행하는 활동)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