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엘리트학생복, 동복 착용 시즌 맞아 교복 관리팁 공개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여름 옷을 정리하고 겨울 교복을 꺼낼 시기가 왔다. 동복은 하복에 비해 자켓, 니트, 가디건, 조끼 등 종류가 많고 교복 브랜드마다 적용된 기능과 원단, 소재가 다양해 세탁 관리법도 조금씩 다르므로 교복 안쪽에 있는 라벨을 보고 세탁 방법을 꼭 확인하는 게 좋다.   

㈜형지엘리트의 교복 브랜드 엘리트학생복이 동복 착용시즌을 맞아 교복을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꿀팁을 공개한다. 

◯ 자켓은 정기적으로 드라이크리닝으로 관리

교복 자켓은 고급 메리노울이나 캐시미어가공 원단 같은 보온성 소재로 만들어지므로 손상되지 않도록 1~2개월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드라이크리닝 하는 것이 좋다. 최근 엘리트학생복의 방열 자켓과 같이 보온기능성이 뛰어난 재킷들이 있는데 드라이크리닝을 해야 기능을 오래 유지할 수 있고, 기계 세탁은 소재 변형 우려가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아울러 옷장에 보관할 때는 세탁 후 씌워주는 비닐커버 대신 통기성이 좋은 헌 와이셔츠를 커버로 사용하는 것도 좋다. 

◯ 니트 원단은 뜨거운 물 피해서 손 세탁

동복 중 보온성이 좋은 니트 재질의 가디건, 조끼 등은 2~3회 드라이크리닝 후 가벼운 손세탁이 가능하다. 뜨거운 물로 세탁하면 옷이 줄어들 수 있으니 30도 이하의 미지근한 물로 손세탁해야 한다. 옷이 줄어들었을 경우 젖은 상태에서 낮은 온도로 다림질을 하면 되고, 보풀이 생겼다면 옷감이 상할 수 있으므로 보풀 제거기를 활용해야 한다.

◯ 스커트와 바지의 번들거림은 식초희석액 사용

동복 스커트와 바지는 메리노울과 같은 소재를 사용하므로 드라이크리닝 대신 미지근한 물에서 중성세제로 손세탁해야 한다. 엉덩이, 무릎의 번들거림은 식초1 : 물2 비율의 희석액을 타월에 묻혀 다림질을 하면 좋다. 번들거림을 방지하기 위해서 평소 방석을 이용하거나 옷걸이 보관 시 물을 뿌려주면 되고, 바지는 발목 부분을 위로 향해 거꾸로 걸어두면 깔끔한 라인을 유지할 수 있다.    

◯ 셔츠와 블라우스의 카라, 소매 부분 때는 샴푸로 제거 

피부에 직접 닿는 셔츠나 블라우스는 자주 세탁하게 되는 교복으로 물세탁이 가능하다. 세탁 시 셔츠의 단추를 모두 채워 옷이 비틀리는 것을 방지하고, 카라와 소매의 부분 때는 샴푸를 솔에 묻혀 살살 문지르면 쉽게 지워진다.

형지엘리트 마케팅팀 관계자는 “날이 쌀쌀해지면서 동복을 꺼내 입는 시즌이 돌아왔는데 몇 가지 세탁법과 관리법만 잘 지켜도 교복 기능을 유지하면서 변형 없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