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능 앞둔 고3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 “걱정 마, 잘 될 거야”

2019학년도 수능 앞으로 한달, 고3의 속마음은?
 


날씨가 추워지고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다.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대표 신원근)가 고3 회원 1809명을 대상으로 수능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전체 응답자 중 계열별로 인문계 학생은 53%(959명), 자연계 학생은 47%(850명)의 비율로 각각 대답했다. 

먼저, 올해 수능에서 가장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과목이 무엇인지 물었다. 인문계열 학생 959명 중 45%(432명)는 국어, 자연계열 학생 850명 중 39.1%(332명)는 수학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총 1619명(인문계열 858명, 자연계열 761명)이 응답한 설문조사에서도 인문계 학생은 국어(56.2%, 482명), 자연계 학생은 수학(39.9%, 304명)이라고 각각 가장 많이 꼽은 바 있어, 3년 연속 수험생들이 가장 걱정하는 과목은 변함없음을 알 수 있다. 

가장 쉬울 것이라고 생각하는 과목으로 인문계열 학생 전체 중 38%(364명)는 사탐, 자연계열 학생 전체 중 24.2%(206명)는 국어라고 응답했다. 이어서 자연계열 학생의 응답을 보면, 근소한 차이로 영어(23.3%, 198명), 과탐(23.2%, 197명), 수학(20.1%, 171명)을 고루 꼽은 것이 눈에 띈다.

다음 달이 수능인 시점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33.8%(612명)가 ‘수능 공부 총 정리를 통한 마무리 학습’이라고 답했다. 근소한 차이로 ‘특별히 없다’(31.8%, 576명)라는 답변이 뒤를 이어, 수험생들은 평소 하던 대로 수능 준비를 묵묵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뒤이어 △긴장감 해소를 위한 마인드 컨트롤(16.7%, 303명) △수능 시간표에 생활을 맞추는 시간 관리 (10.8%, 195명) △식단, 영양제 등을 통한 건강관리(6.8%, 123명) 순으로 지난 2017년 설문조사와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수험생들은 남은 기간 동안 어떤 교재로 주로 학습하고 있을까? ‘EBS 교재’가 41.1%(743명)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서 △수능 모의고사 기출문제가 35%(634명) △시중 모의고사 문제집 등을 통한 실전 감각 유지가 14%(254명) △오답노트를 통해 복습이 5.9%(106명) △학원에서 제공하는 교재가 4%(72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문조사에서는 ‘수능 모의고사 기출문제’(32%)가 가장 높았지만 올해는 지난해 31%였던 EBS 교재가 큰 폭 상승한 것이 차이다. 이를 통해 각 영역의 기본 개념을 좀 더 중요하게 공부하는 수험생들의 마음을 알 수 있다. 

사교육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내신 준비’라고 말한 수험생이 전체의 32%(579명)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수능 준비(24%, 434명) △논술, 면접 등 대학별 고사 준비(20%, 362명) △전부(14%, 253명) △학생부 비교과 영역 준비(6%, 109명) △기타(4%, 72명) 순이었다. 수험생이 수시와 정시를 준비함에 있어 고려하는 비중과 부담감의 정도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판단되며, 내신에 대한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수능 후에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다이어트(25.8%, 467명)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이어서 △수면 등 휴식(20.8%, 377명) △아르바이트(19.8%, 359명) △게임 등 놀이(16.9%, 305명) △음주 등 유흥(8.8%. 159명) △성형수술(7.8%, 142명)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동일 설문조사와 비교해볼 때, 당시 ‘다이어트’(30%), ‘아르바이트’(21%), ‘게임 등 놀이’(18%)는 감소한 반면, 수면 등 휴식(15%, 243명)을 하겠다는 응답이 올해는 크게 증가해 수년간 입시 스트레스가 컸던 만큼, 수험생들은 힐링(Healing)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걸 알 수 있다.

현 시점에서 부모님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걱정하지 마, 다 잘 될 거야’가 65%(1218명)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긍정적인 위로를 받고 싶은 심정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사랑한다(19%, 353명) △널 믿는다(10%, 196명) △우리 아들(딸)이 엄마(아빠)에겐 희망이다(5%, 93명) 등이 있었다. 기타 답변으로는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다. 

진학사 기획조정실 황성환 실장은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을 반복해서 정리하고, 오답노트를 활용해 틀렸던 문제 중심으로 마무리 점검을 해야 할 시기”라며 “수능 당일 최상의 컨디션을 위해 지금부터 수능 시간표에 자신의 학습 리듬을 길들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