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환경이 문명의 차이를 만든다”

재레드 다이아몬드 <총, 균, 쇠>



현대 세계의 불평등에 대한 의문을 푼다
-이 기사는 진로진학 매거진<나침반 36.5도> 9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20세기 초, 근대에는 인종을 사회 성립·발전의 기본적인 요소로 보는 견해인 ‘인종주의’가 만연했던 때이다. 과학자들은 생물학적, 생리학적 요인에 따라 문화의 질적 특성이 나타난다고 보았고 이에 따라 인종이나 민족의 우열을 등급화 했다.

그들은 ‘열등하다’고 분류된 유색인종들은 혈통적으로 우수한 민족에 의해 지배당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며 지배나 정복을 정당화했다. 이러한 주장은 나치스 독일 세계관의 기초를 이루었고, 1967년까지 미국에서 신체·정신 장애인들이 강제로 불임수술을 받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 주장은 과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두개골이나 피부색, 머리색 등은 선천적인 지능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많은 통계자료를 보면 오히려 열등한 민족으로 매도됐던 유대인, 한국인, 중국인 들은 ‘우수한’ 인종에 비해 높은 교육적 성취와 소득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우연’이 만들어낸 문명 발달 수준 차이의 ‘우열’

역사적으로 힘과 부, 기술로 세계를 지배해 온 ‘강한’ 인간들은 상대적으로 더 ‘약한’ 인간들을 정복하거나 심지어는 말살시켰다. 예를 들면 유라시아인들이 아메리카, 오스트레일리아, 아프리카 원주민들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고 식민화 한 것처럼 말이다.

그렇다면 어떤 민족들은 총기, 병원균, 쇠를 비롯한 여러 요소들을 발전시켜 남보다 먼저 정치적, 경제적 힘을 얻었는데, 왜 어떤 민족들은 그러지 못하고, 정복과 지배의 대상으로 전락한 것일까?


<총, 균, 쇠>의 저자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그러한 결과가 나타나게 된 원인이 민족 간의 생물학적 차이가 아니라, 환경적 차이에서 기인한다고 말한다. 선사 시대로부터 환경적으로 유리한 지역에서 살게 된 ‘우연’이 오늘날 문명의 ‘우열’을 가리게 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만일 남북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남단의 원주민과 유라시아의 민족들이 선사 시대 때부터 거주 지역이 바뀌었더라면 오늘날의 사정은 정반대가 됐을 것으로 단정하는 흥미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
 
다양한 전공의 보고 <총, 균, 쇠>


이 책은 제목처럼 무기(공학), 균(생리학), 쇠(과학)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다루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각 주제를 인류학, 역사학, 과학이라는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고 있다. 즉, 문·이과를 막론하고 수많은 전공 관련 지식을 접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이 책의 각 챕터는 독서활동이나 탐구활동으로 자연스레 이어질 수 있는 모티브를 제공하는데, 예를 들어 ‘식량 생산의 기원’ 챕터를 읽고 ‘인류학’이라는 학문에 관심을 갖게 됐다면 ‘지리학’과 관련된 또 다른 책을 읽어보거나, ‘정말로 인간에게 가치 있는 식량 자원이 전 세계 1%도 되지 않는지?’ 의문점을 갖고 탐구활동을 해 볼 수도 있다.

진로 변경을 할 때나 어떤 진로를 선택해야할지 고민될 때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내용을 떠올려보고, 그 내용과 관련된 학과를 찾아본다면 자신에게 맞는 진로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지금부터 재레드 다이아몬드의 <총, 균, 쇠> 본문의 일부를 읽어보자.

<총, 균, 쇠> 본문 읽기
제 1부 | 인간 사회의 다양한 운명의 갈림길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