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내 성적으로?” 수시 대학별고사 및 정시 지원 여부, 어떻게 판단할까?

진학사가 소개하는 ‘수시 대학별고사 지원 여부 판단 및 정시 지원을 위한 고려사항’



수능 실시 후 가채점을 한 후 수험생들이 가장 먼저 신경 써야 할 것은 무엇일까? 일부 수험생들의 경우 가채점 성적을 통해 지원가능 대학을 찾으려 노력할 것이다. 하지만 수능 후 실시되는 논술이나 면접에 대한 준비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 수시 대학별고사 지원여부 판단은 어떻게 할까? 

수능 후 실시되는 대학별고사에 지원을 한 수험생들의 경우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수능 가채점을 통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일 것이다. 물론 최저학력기준이 반영되지 않는 대학도 있겠으나, 수험생의 선호도가 높은 대학들의 경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상당히 높게 적용되고, 수능성적표가 발표되기 전에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꼼꼼한 분석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은 등급을 활용하는데, 가채점을 통한 등급과 실제 성적이 발표된 후 등급의 경우 차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좀 더 세심한 주의를 요구하는 것이다. 

우선 가채점을 통해 각 영역별 등급을 확인하자. 이때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큰 틀에서 바라봐야 한다. 일단 수능최저학력기준으로 적용되는 영역의 ‘등급합’을 통한 수능 최저 학력기준 충족여부를 살펴보고 무리 없이 충족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일단 최저학력기준은 잠시 잊고 대학별고사 준비에 매진하는 것이 좋다. 
   
문제는 본인의 성적이 등급컷 부근에 있는 경우.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억지로 충족했거나, 아쉽게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 해당 영역 등급컷은 좀 더 보수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일단 본인의 등급이 하락할 수도 있다는 조건하에 수능 최저 충족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수능 최저 충족여부 판단 후에는 수시 대학별고사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하는데, 가채점을 통해 자신의 수능성적이 지원한 수시대학의 최저 기준을 완전히 충족하지 못할 정도가 아니라면 대학별고사는 응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일부 수능성적이 매우 좋게 나와 수시보다 정시가 더 유리할 것으로 보이는 수험생들의 경우, 원점수 단순합산점수나 등급이 아닌 예상 표준점수 또한 예상 백분위 단순합산 점수를 통해 정시지원의 비교우위를 따져야 한다. 그런데 본인이 수시에 지원한 대학보다 확실하게 상위권 대학에 합격을 보장할 수 있는 성적이 아니라고 하면 수시 대학별고사에 참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것만 알고 넘어가자! 정시 지원 고려 사항 

수능 가채점 성적을 통한 수시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 판단이 끝난 후 성적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대학별고사에 최선을 다하고, 성적 발표 후부터는 실제 지원을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 지원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요소를 분석해야 하는데 분석을 위해 수험생들이 알고 있어야 하는 정시지원의 기본요소에 관해 살펴보도록 하자. 

1. 지원참고표는 말 그대로 ‘참고용’ 

수험생들이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고, 이해하기 빠른 입시자료는 지원참고표이다. 물론 지원전략을 수립하는데 있어 가장 기초적이면서 중요한 자료임에는 이견이 없겠지만 지원참고표를 활용할 때는 주의가 요구된다. 지원참고표는 대학별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이나, 수능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등이 고려되어 있지 않은 단순합산점수로 작업된 자료이기 때문에 지원가이드라인을 확인할 때 필요한 자료는 될 수 있으나, 실제 지원 시 충분조건을 만족할 수 없다. 때문에 좀 더 신뢰 높고 타당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대학별 기준에 따라 산출된 대학별 환산점수(수능 영역별 반영비율/가산점 등이 고려된)를 통해 지원여부와 유/불리 등을 판단해야 한다. 대학별 환산점수는 온라인서비스 등을 활용하면 대학별로 자동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다.

2. 지원목표대학설정과 유‧불리 확인하기! 

지원참고표를 통해 넓은 범주에서 지원가능 대학을 선택 한 후 세부적으로 대학에 따른 유/불리를 판단해야 한다. 이때 참고로 활용하는 자료는 대학별 모집요강이다. 대학별로 몇 십장이 되는 대학요강을 보고 지레 겁부터 날 수 있겠지만 실제로 내가 보고 참고해야 하는 부분은 몇 장 되지 않는다. 우선 가장 먼저 요강 앞쪽에 있는 모집인원 총괄표를 참고하여, 모집단위별 선발인원을 보도록 하자. 단, 여기에 명기된 인원은 추후 수시이월인원으로 인해 인원이 변경되기 때문에 각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도록 하자. 다음으로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살펴야 한다. 이는 수능과 학생부의 반영비율을 말한다. 수능 100%로 선발하는지, 학생부 반영비율은 얼마인지 등과 같은 내용을 보면 될 것이다. 다음으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수능영역별 반영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국수영탐은 어떻게 반영하고, 비율은 몇%반영하는지 등에 관해 알아보고, 영어는 어떻게 반영하는지, 수학가형과 과탐 등에 가산점은 있는지 등도 확인하도록 하자. 

3. 단순 합산점수가 아닌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가능여부 판단 

단순합산점수를 통해 큰 범주의 지원가능 대학을 찾아보고, 대학별 요강을 확인했다면, 이제부터 실제 지원 시 적용되는 대학별 환산점을 통해 실제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즉,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포함되고, 대학별 환산방법에 따라 산출 된 점수를 통해 좀 더 세밀하게 지원대학을 선택하도록 하자. 대학별 환산점수가 중요한 이유는 단순합산점수로는 성적이 높았던 수험생이 대학별 수능 반영방법과 환산방법에 따라 점수가 역전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4. 환산점수를 확인했다면, 더 중요한 위치를 판단하여 최종 선택 

환산점수를 확인했으면 마지막으로 지원 전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산점수만 가지고도 대략적인 지원여부를 판단할 수는 있겠지만 대학에 따라 점수의 의미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떤 대학은 1점안에 50명의 학생이 있을 수 있고, 또 다른 대학은 1점안에 10명의 학생만 위치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환산점수를 통한 위치판단은 온라인서비스를 활용하면 파악이 가능하고, 이를 통해 좀 더 명확하게 지원대학을 선별하여 전략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수능이 끝나면 긴장이 풀려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잘 챙기지 못하는 학생들이 종종 있다. 그러나 수능이 끝난 주말부터 바로 수시 대학별고사가 있고, 12월 말부터 정시 지원이 시작되는 등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며 “가채점으로 자신의 등급이 수능최저에 충족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대학별고사 준비를 1분이라도 더할 것을 권장한다. 정시 지원을 위한 전략은 12월 5일 성적 발표 이후 세워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