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능 D-1, ‘고득점’을 부르는 이미지 트레이닝과 컨디션 조절

진학사가 제안하는 ‘수능 D-1 시뮬레이션



11월 15일(내일)은 드디어 대망의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날이다. 지난 12년간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날이지만, 자칫 페이스 조절을 잘 못해 예기치 못한 실수를 할 수도 있다. 수능 하루 전, 수험생이 무엇을 유의해야 할까? 

○ D-1 머릿속으로 수능 당일 시뮬레이션하고 컨디션 조절 

수능을 내일로 앞둔 수험생들은 무엇보다 자신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수능 전날에는 수능 당일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되므로, 예비소집일에 시험장에 친구들과 가는 것보다는 혼자 가는 것이 좋다. 친구들과 가면 아무래도 여러 대화를 하게 되어 정신이 분산되고 들떠 혼자 이미지 트레이닝하기 힘들 수 있기 때문이다. 혼자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며 시험장 분위기, 자신의 자리, 화장실 위치 등 현장 분위기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집에 돌아가면 새로운 문제를 풀기보다, 자신이 정리한 요약노트를 가볍게 읽자. 따뜻한 차와 함께 읽다 보면 기억력도 또렷해지고 자신감을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지난 수능 모의평가의 오답노트를 준비했다면, 그것을 훑어보면서 문제 접근 방법을 다시 한번 체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신분증, 수험표 등 필수 준비물은 미리 가방에 챙겨놓고 고사장 반입 금지물품을 미리 확인하자. 오는 23일 치러지는 수능에서는 휴대전화는 물론 스마트기기와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플레이어, 카메라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등을 시험장에 반입할 수 없다. 특히 시계는 결제ㆍ통신 기능이 있거나 전자식으로 숫자가 표시되는 것도 안 된다. 시침과 분침이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지참할 수 있다. 혹시나 반입 금지 물품을 갖고 들어간 경우 1교시 시작 전에 감독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되니 반드시 주의하자.

수능 전날에는 10~11시쯤 잠자리에 들고 따뜻한 물로 샤워하거나 좋은 향기를 맡는 등 자신만의 기분을 좋게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숙면을 취하자. 

○ 당일 시험장에서 쉬운 문제부터 풀고 시간 안배 

쉬운 문제부터 풀어서 자신감으로 머리를 예열하면서 시간을 벌어놓고, 이후에 어려운 문제를 집중해 푸는 것이 효과적인 시간 조절 방법이다.  

어떤 시험이든 1교시가 가장 중요하다. 1교시에 소위 말하는 ‘멘붕’에 빠지면 2교시까지 그 여파가 지속되는 경우가 많기에, 수능 당일에도 1교시에 온전히 자신의 실력을 100% 발휘할 수 있도록 맑은 정신과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도록 하자. 그리고 꽤 많은 학생들이 1교시가 끝난 후 친구들 혹은 주위 사람과 답을 맞춰 보는데, 한 번 쏜 화살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이미 지나간 것은 일단 잊어버리고 다음 시험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특히 2교시 수학영역에서는 모르는 문제를 만나면 일단 넘어가고, 나머지 쉬운 문제를 먼저 풀자. 쉬운 문제를 다 풀고 다시 어려웠던 문제로 돌아오면 의외로 쉽게 답을 찾을 수도 있다. 만약 정말 모르는, 어려운 문제가 있다면, 보기 중 가장 맞지 않은 답은 제외하는 소거법으로 가능성 높은 보기를 추린 뒤, 최종 답을 고르면 정답률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점심을 먹은 후 3교시, 4교시 시험에서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이 긴장이 풀려 문제를 잘못 읽는 실수를 범할 수도 있다. 식사 후 다시 새로운 1교시가 시작된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의식적으로 긴장감을 높여보자.

수능 당일 아침에는 과식은 금물이다. 1교시부터 잠이 쏟아질 수 있으니 가볍게 당을 충전한다는 생각으로 적당히 먹자. 잠을 깨기 위해 커피를 자주 마시는 학생들이 있는데, 이뇨작용으로 화장실에 자주 갈 수 있으니 물을 마시며 적당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수험생들 각자가 자신의 마인드 컨트롤에 힘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들을 위한 가족들의 든든한 응원이 큰 도움이 된다”면서 “수험생들이 오랜 시간 동안 수능을 위해 그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하고, 값진 땀을 흘린 만큼 좋은 결과를 얻도록 주위의 따뜻한 격려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