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학부모, ‘유치원 선택 기준’ 달라졌다… ‘교육비용’ 상위권 올라



2019학년도 유치원 원아모집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학부모들의 유치원 선택 기준에 대한 우선순위가 2년 전과 비교해볼 때 변화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11월 8일(목)부터 13일(화)까지 유치원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2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학부모들이 꼽은 유치원 선택 기준 1위는 ‘집과의 거리(62.3%)’로 나타났다. 이어 ‘교육 커리큘럼(53.8%)’, ‘교육 비용(47.7%)’, ‘국·공립 여부(41.2%)’, ‘유치원 시설 환경(27.8%)’, ‘특별활동 과목·브랜드(24.5%)’, ‘유치원 교육 철학(22.8%)’, ‘주변인의 추천·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한 입소문(18.4%)’ 순으로 나타났다.

2년 전 윤선생이 동일하게 조사했던 결과와 비교해보면, ‘집과의 거리’와 ‘교육 커리큘럼’이 여전히 1, 2위로 꼽혔지만, 2016년 응답률(각각 78.5%, 66.0%)에 비해 다소 축소됐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 주목할 점은 ‘교육비용’이 2년 전에 비해 상위권을 차지한 점이다. 2년 전 조사에서는 30.3%로 6위에 머물렀으나, 올해는 ‘시설 환경’, ‘국·공립 여부’, ‘교육 철학’을 모두 제치고, 17.4%p 높은 응답률을 보이며 3위를 차지했다.

유치원에서 꼭 진행했으면 하는 특별활동 과목으로는 ‘영어’가 53.3%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숲 활동 등 자연 체험학습(41.6%)’, ‘만들기/블록 등 창의력 놀이(30.7%)’, ‘국어·한글(29.5%)’ 순이었다. 이외에도 ‘체육·무용(27.8%)’, ‘수학·숫자(24.9%)’, ‘독서(23.9%)’, ‘미술(18.9%)’, ‘음악(16.7%)’ 등이 있었다.

유치원에 가장 바라는 점에 대한 질문에는 학부모들이 ‘유치원과 부모 간 지속적인 소통(31.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선생님들의 전문성(25.1%)’, ‘탄탄한 교육 커리큘럼(19.3%)’, ‘영양가 있는 식단(10.5%)’, ‘위생적인 내부 시설(6.8%)’, ‘다양한 방과후 활동(6.1%)’ 순을 보였다.  
   
한편, 최근 정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유치원 온라인 입학 관리 시스템 ‘처음학교로’ 도입 의무화 추진에 대해서는 89.5%가 ‘의무화 해야 한다’고 답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