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1000대기업 신입직 합격스펙 상향세!

특히 해외경험, 사회봉사활동 경험 비율 크게 늘어



올해 신입직 합격스펙이 지난해에 비해 소폭 높아졌다. 특히 직무역량을 드러낼 수 있는 ‘자격증 취득’이나 ‘인턴십 경험자 비율’이 소폭 올랐고, 다양한 사회경험을 해볼 수 있는 ‘해외경험’이나 ‘사회봉사활동’ 경험자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작년과 올해 1000대 기업에 입사한 신입직 합격스펙 총 2,644건을 스펙 항목별로 분석했다.


우선 올해 신입직 합격스펙 중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3.7점)와 같은 수준이다. 그러나 직무 전문성을 드러낼 수 있는 ‘자격증 취득’이나 ‘인턴십 경험자’ 비율은 소폭 증가했다. 자격증 보유자 비율은 올해 67.1%로 지난해(53.0%) 보다 14.1%P로 크게 올랐고, 인턴십 경험자 비율은 올해 35.1%로 지난해(31.3%) 보다 3.8%P 소폭 증가했다.


지원자의 다양한 사회경험을 드러낼 수 있는 ‘해외경험’, ‘사회봉사활동’ 경험자 비율은 크게 늘었다.

우선 해외 어학연수나 여행 등을 통해 해외에 체류한 경험자 비율은 올해 33.2%로 지난해(16.9%)에 비해 +16.3%P 크게 늘었다. 사회봉사활동 경험자 비율도 올해 45.3%로 지난해(28.1%)에 비해 +17.2%P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어 중에는 ‘영어’ 스펙은 소폭 낮아지고 ‘제2외국어’ 스펙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000대기업 신입직 합격자의 토익 점수는 평균 702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평균 842점 보다 140점 낮은 수준이다.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 비율도 올해는 63.2%로 지난해 64.8%에 비해 소폭 낮아졌다.


반면 제2외국어 점수 보유자 비율은 올해 12.1%로 지난해(8.5%) 보다 3.5%P 증가했다. 제2외국어 점수 보유자 중에는 중국어 점수 보유자가 59.5%로 가장 많았고, 일본어(32.7%) 점수 보유자가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스페인어, 독일어 점수 보유자가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스펙 위주에서 벗어난 채용방식이 확산되면서 서류전형은 간소화하고 면접을 강화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자소서 기반의 면접이 강화되면서 다양한 경험을 소재로 자신의 강점을 드러낼 수 있는 자기소개서 작성이 강조되고 있어,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경험중심 스펙을 쌓는 취준생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