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올해 수능 상위등급 전년 대비 '십만여 명' 줄어

학생부 중심 전형의 경우 정시 이월하는 인원 많을 것



종로학원하늘교육이 2019 수능 채점 결과에 대해 국어, 수학 가·나, 영어, 사탐·과탐 영역의 등급별 원인을 분석해 발표했다.

2019 수능 국수영탐 4개 영역 1등급 인원의 전체 합계는 11만 9천 901명으로 전년도 14만 1천 306명 보다 2만 1천 405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1~2등급 인원은 4개 영역 합계 29만 3천 26명으로 전년도 36만 6천 533명보다 7만 3천 507명 대폭 감소했다. 

1~3등급 인원도 4개 영역 합계 58만 515명으로 전년도 68만 7천 783명보다 10만 7천 268명 대폭 감소한 수치이다.

■ 2019 수능, 2018 수능 등급별 인원 비교


2019 수능 4개 영역 상위 등급 인원이 전년 대비 대폭 감소한 것은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이 전년보다 어렵게 출제돼 1등급, 2등급 이내, 3등급 이내 인원이 전년 대비 2만 5천여명, 5만 3천여명으로 약 9만명 감소한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상대평가인 수학 영역 역시 전년도에는 수학가형, 수학나형이 동점자에 따른 비율이 늘어나 수학가형 1등급이 5.13%, 2등급 이내 16.09%, 3등급 이내 28.53%였고, 수학나형 1등급인 7.68%, 2등급 이내 14.44%, 3등급 이내 24.94% 등 본래 4%, 11%, 23%보다 크게 초과했다.

반면에 올해 수능 수학 영역에서는 수학가형 1등급이 6.33%, 2등급 이내 12.95%, 3등급 이내 23.75%였고, 수학나형은 1등급 5.98%, 2등급 이내 10.09%, 3등급 이내 25.73%로 수학가형 1등급을 제외하면 본래의 등급 비율과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결과적으로는 수학 영역에서도 상위 등급 인원이 전년 대비 일정 정도 감소해 1등급 인원은 25,041명, 2등급 이내 인원은 53,232명, 3등급 이내 인원은 89,930명이었다.

국어 영역은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적어 1등급 인원은 전년 대비 1,242명, 2등급 이내 인원은 4,977명, 3등급 이내는 4,829명 감소하는데 그쳤다.

■ 2019 수능, 2018 수능 수학 영역(수학가+수학나) 등급별 인원 비교


■ 2019 수능, 2018 수능 수학 영역(수학가+수학나) 등급별 인원 비교


이러한 결과로 올해 수시에서 수능 최저 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 및 전형에서는 상위 등급의 조건을 요구하는 수능 최저 조건에 충족하지 않는 학생들이 전년보다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등급별로는 1등급 정도에서 약 5천 여명 정도 감소, 2등급 이내에서는 1만 8천여명 감소, 3등급 이내에서는 2만 6천여명 정도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 최저 미충족에 따라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 2등급 이내 세 개와, 고려대 4개 영역 등급합 인문 6등급, 자연 7등급 이내가 충족돼야 하는 수시 일반전형에서 상당수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또 대부분 1등급 이내 두 개 이상인 수시 의학계열과 영어 2등급을 최저 조건으로 지정한 연세대 수시 논술전형, 성균관대 수시 논술전형, 3개 영역 등급합 5이내 충족돼야 하는 2019 중앙대 학생부교과전형 등은 상대적으로 교과 내신 합격선이 하락하거나 면접, 논술의 영향력이 감소하는 등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적으로는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 등 학생부 중심 전형의 경우에 해당 조건을 충족하는 학생이 적어서 합격자를 수시에서 선발하지 못하고 정시로 이월하는 인원이 상당수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설명: 서울대학교 정문 [사진 제공=서울대]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