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눈치싸움 ‘치열’ 중앙대․경희대․한국외대․시립대, 올해 정시 지원 Tip은?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의 ‘주요 15개 대학의 2019 정시 점검사항 ③’

《지난 5일 수능 성적표가 수험생에게 모두 배부되면서, 2019학년도 대입도 어느덧 수시 합격자 발표와 정시모집만을 남겨놓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정한 2019학년도 대입 일정에 따르면, 대학들은 오는 14일(금)까지 수시 최초합격자 발표를 끝내야 한다. 물론 그 이후에도 수시 일정이 일부 남아있다. 수시에 최초 합격하고도 미등록한 인원에 대한 대학별 충원합격자 발표 및 등록 과정이 27일(목)까지 진행되긴 때문. 하지만 확실치 않은 추가 합격에 대입의 운명을 걸 순 없으므로, 수시 최초합격자에 포함되지 못했다면 본격적으로 올해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정시모집’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한다.

올해는 수능이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어렵게 출제되면서 정시모집에도 변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러한 수능의 변화와 자신의 성적을 고려하기 이전에 먼저 챙겨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정시모집의 변화다. 전년도 대비 정시 전형에서 발생한 변동사항은 정시 지원을 앞둔 수험생이라면 꼭 챙겨야 할 사항이다. 보통 전년도 입시 결과를 참고해 지원 전략을 세우기 마련인데, 만약 정시 전형방법이나 모집군 등에서 변화가 생겼다면 전년도 입시 결과를 100% 신뢰하여 활용하기 어렵기 때문.

이에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의 도움을 받아 서울의 주요 15개 대학을 중심으로 꼭 살펴봐야 할 2018학년도 대비 정시 변동사항을 짚어봤다. 주요 15개 대학을 4개 군으로 나눠 월~목요일에 걸쳐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중앙대‧경희대‧한국외대‧서울시립대 4곳의 대학은 상위권 대학 중에서도 전략 싸움이 가장 치열하게 펼쳐지는 대학이다. 특히 올해는 중앙대가 모집단위의 군별 배치를 바꾸는 등 변화가 있으므로, 이러한 변화가 미칠 영향을 잘 읽어내 대응 전략을 짜야 한다.
 
 
○ 군별 배치 변화 준 중앙대… 전공 개방 모집도 고려 

중앙대는 우선 모집단위의 군별 배치의 변화가 있다. 인문대학이 나군에서 가군으로, 사범대학이 다군에서 나군으로, 자연과학대학이 다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했다.

중앙대는 주요 대학 중 유일하게 다군에서 일부 모집단위를 선발하는데, 다군에서 모집하는 모집단위가 줄어듦으로써 다군에 남아있는 창의ICT공과대학과 간호학과, 상경계열 일부 모집단위의 경쟁률 상승이 예상된다.

또한 지난해 △공과대학 △창의ICT공과대학 △생명공학대학에 이어 올해는 △인문대학 △사회과학대학 △경영경제대학 △자연과학대학까지 올해는 총 7개의 단과 대학에서 전공 개방 모집을 실시하므로 모집군 선택 시 점검이 필요하다. 

○ 경희대, 수능 반영방법 ‘주목’

경희대는 한국사를 전형 총점에 반영한다. 한국사영역 성적을 가/감점 형태로 반영하는 대부분의 대학과 달리 한국사의 비중이 높은 편이라고 할 수 있다. 인문계열은 3등급, 자연계열은 4등급 기준까지 만점이다. 만점까지의 범위가 넓은 편이어서 큰 변수가 되진 않을 것으로 보이나, 만점 기준을 채우지 못한 일부 수험생에게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는 동일 계열에는 같은 반영비율이 적용되는 타 대학과는 달리 모집단위에 따라 수능 반영 비율이 다르게 적용된다. 예를 들어 중앙대는 국어국문학과나 정치외교학과의 반영 비율이 동일하지만, 경희대는 두 학과의 반영 비율이 크게 다르다. 따라서 모집단위별 반영 비율을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한다. 

통상적으로 정시 지원은 점수 구조와 성적대에 따른 패턴이 어느 정도 정해져 있기 마련이다. 예를 들어 중앙대는 성균관대와 정시 반영 비율이 동일하므로, 중앙대 지원자 중 소신지원을 노리는 학생은 성균관대에 지원하게 되는 식이다. 이런 맥락에서 경희대는 학과별로 지원 패턴이 다양해지므로, 지원자들의 흐름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 한국외대와 시립대, 올해 변화는?

한국외대는 전년도 대비 올해 정시 모집인원이 125명이나 축소되었다(*정원내 일반전형 인문‧자연계열 기준). 또한 선호도 최상위의 모집단위인 LT학부와, 가군에서 유일하게 모집하는 자연계열 모집단위인 바이오메디컬공학부가 나군에서 가군으로 이동하였다. 그 외 전형방법상 큰 변화는 없으나 영어 등급별 배점이 100점 만점에서 140점 만점으로 바뀌었다.

서울시립대는 가군 인문계열에서 모집단위별 반영비율의 차이가 있다. 경제학부/경영학부/세무학과는 수학이 35% 반영되나, 그 외 인문계열은 30%가 반영되어 본인의 수학 성적에 따라 서울시립대 내에서도 환산점수상의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영어 등급별 배점에서 인문계열의 경우 전년도 1등급 만점은 286점이었으나 올해는 250점으로 조정됐으며, 자연계열의 경우 1등급 만점 200점은 동일하나 모든 계열에서 등급 간 점수 차이가 완화되어 영어의 실질 영향력이 감소되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