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학부모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 올해 교육계 최대 뉴스로 꼽아

새해 듣고 싶은 뉴스는 "학교현장의 미세먼지 저감 시설 완비 소식"이 1위!



학부모들이 선정한 올 한해 교육계 최대 뉴스로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가 1위를 차지했다.

이 설문은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에서 12월 4일부터 9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24명을 대상으로 10가지 교육 이슈 중 3가지를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가 52.5%의 득표를 얻어 교육계 최대의 이슈로 뽑혔다.

이어 ‘유치원·어린이집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철회, 놀이중심 허용’이 43.5%로 2위,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가 35.3%로 3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불수능 논란’이 31.3%를 얻었다. ‘숙명여고 내신시험 유출 사태’가 30.3%, ‘고등학교 무상교육 조기 시행’이 29.4%, ‘초등 저학년 오후 3시 하교 정책 추진’이 25.2%, 순을 보였다.

이외에도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대책 발표’가 21.2%, ‘학원 휴일 휴무제 법제화 추진’ 16.2%, ‘유치원 온라인 입학 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참여 의무화’ 15.1% 등이 있었다.

이번 설문결과는 자녀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취학 자녀를 둔 학부모 51.7%와 초등 저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66.7%의 경우 절반 이상이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를 화두가 된 교육 이슈로 꼽은았다.

반면, 중학생 자녀의 학부모 89.4%와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65.6%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특히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 자녀의 입시 문제와 직결된 ‘숙명여고 내신시험 유출 사태’를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와 동일한 응답률인 65.6%을 보이며 공동 1위로 꼽기도 했다.

‘교육계 뉴스를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친 요소는 무엇인가’란 질문에는 40.4%가 ‘사회적 이슈’라고 응답했다. ‘자녀의 연령대’는 31.3%, ‘자녀의 진로·진학과의 연관성’ 21.2%, ‘부모 직업과의 연관성’은 7.1%로 나타났다.

‘새해에 접하고 싶은 교육 뉴스’로는 20.4%가 ‘학교현장의 미세먼지 저감 시설 완비 소식’을 1위로 꼽았다.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자녀의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에 대한 바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교육비 부담 완화 소식’이 20.2%를 보이며 근소한 차이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돌봄 교실, 방과후 교실 확대 소식’ 13.2%, ‘공교육 강화 관련 정책 마련 소식’ 12.0%,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 정착을 통한 유치원 원서접수 불편 해소 소식’ 10.1%가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이 다시 진행된다는 소식’이 9.2%, ‘무상급식 시행 등 교육복지 확대 소식’ 8.0%, ‘학교폭력 청소년 처벌강화 등 학교폭력 방지 관련 소식’ 7.1% 등이 있었다.

윤선생 관계자는 “자녀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학부모들의 바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2019년에는 학부모들의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는 긍정적인 교육계 뉴스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