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교육부, ‘2018 진로교육 한마당’ 18일 개최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 및 한국직업능력개발원과 함께 ‘2018 진로교육 한마당’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18일(화) 개최한다”고 밝혔다.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진로교육 기반 학교교육과정 운영, 농・산・어촌 지역의 진로체험 격차 해소, 정부와 기업 및 마을공동체의 협력 강화 등 진로교육의 발전적 변화를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포럼 등에서 학교 및 지역사회가 ‘모든 아이들을 위한 포용적 진로교육’이라는 가치구현에 동참하고 학교-가정-지역사회 간 이해와 교류, 역량집결의 의지를 다지며, 향후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2018 진로교육 한마당’은 △포용과 혁신 △성과공유 △소통과 도약의 4개 마당이 펼쳐지고, 아이들이 신바람 나게 즐기는 ‘청소년 꿈・끼 경연마당’으로 행사를 마무리 한다. 

△포용과 혁신의 장은 학생, 학부모, 교원이 다양한 진로교육을 경험할 수 있도록 46개 학교 및 기관에서 진로교육 실천 사례와 연구성과 등을 주제별로 전시・안내하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정책홍보마당은 국가차원의 진로교육정책 안내, 주요 사업성과물 홍보(포용마당) 특수 및 다문화학교, 진로교육원 등 진로교육 사례 안내 및 진로상담(혁신마당) 창업교육 및 체험, 창업홍보 등 창업 주제의 혁신교육 소개(진로체험마당) 지역특화 컨소시엄, 진로체험버스, 민간기업 등의 진로체험 정보를 공유한다.

△성과공유의 장은 진로학기제 및 지역 특화 진로체험 운영 사례, 진로체험 자원봉사자 성과 등을 통해 교원 및 진로교육 관계자가 진로교육의 구체적인 실천 방향을 논하고 다양한 정보도 공유한다.

△소통의 장은 행사장을 찾은 학생, 학부모 등을 위한 맞춤형 진로정보 제공을 위해 학생의 진로탐색 역량 함양 및 학부모의 자녀 진로코칭을 주제로 하는 명사 강연을 마련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도약의 장은 ‘진로교육 마을공동체 포럼’ 운영을 통해 진로교육 마을공동체의 우수 사례 안내, 향후 발전 방향 모색 등 지역의 여건에 맞는 진로교육의 새로운 발판 마련에도 집중한다.

한편, 진로교육 마을공동체는 학교의 경계를 넘어 지역의 기관이나 자원을 충분히 활용함으로써 학생이 꿈을 키우고 진로개발 역량을 길러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교육공동체다. 

이번 행사의 내용 및 전시관별 세부 정보는 △진로심리검사 △동영상 △진로수업용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진로정보망 커리어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이번 행사는 학교와 지역사회가 소통과 교류를 통해 사각지대 없는 진로교육에 동참하며 함께 도약하는 길을 열어간다는 데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며, “교육부는 학교와 지역사회가 아이들의 진로탄력성을 길러주고, 창업체험교육 등 혁신적인 교육 기회를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정승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