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의·치대 정시, ‘빈틈’을 노려라… 충원율 높은 대학은?

‘문 닫고’ 들어가려면 꼭 알아야 할 정시 추합의 비밀 ④ 의·치대



[의대] 서울대 제외한 모든 의대에서 충원, 최대 700% 충원율도


2019학년도 의대 정시모집은 총 37개 대학에서 1095명을 선발한다. 의대 전체 정원(2926명)의 37.4%를 정시로 선발하는 셈이다. 여기에 수시 이월인원까지 반영하면 실제 정시모집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연도별 정시 모집인원의 변화를 살펴보면 △2015학년도 1077→1296명(219명 증가) △2016학년도 1022→1150명(128명 증가) △1048→1135명(87명 증가) △2018학년도 941→1051명(110명 증가)으로 적게는 90여명, 많게는 200명 이상의 수시 이월인원이 발생하였다.



수시뿐 아니라 정시모집에서도 서울대를 제외한 의대에서 적지 않은 충원이 발생한다. 김찬휘 대성마이맥 입시센터장은 “최상위권에서는 나군의 연세대, 성균관대, 가톨릭대, 울산대 등에서 가군의 서울대 의대로 넘어가는 흐름이 있고, 최상위권 바로 밑의 상위권에서는 반대로 가군의 중앙대, 경희대에서 나군의 연세대, 성균관대, 가톨릭대, 울산대, 고려대 등으로 빠져나가는 흐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학과와 마찬가지로 의대 역시 다군에서는 엄청난 충원이 발생한다. 인하대 의대의 경우 지난해 11명 모집에 최종 충원인원이 77명에 달해 700%의 충원율을 기록한 바 있다.  


[치대] 의대와도 학생 두고 경합, 원광대 인문계열 충원율 ‘275%’


올해 치대는 전체 정원의 38.8%를 정시로 선발하는데, 총 11개 대학에서 245명을 선발한다. 가장 최근 4개년 기준으로 최초 정시모집 인원 대비 수시 이월 규모는 평균 19.56%(△2015학년도 19.02% △2016학년도 20.80% △2017학년도 14.71% △2018학년도 23.71%)로, 최초 선발인원의 5분의 1가량이 수시에서 추가로 이월되었다. 



상위권 치대는 일부 의대와 학생을 두고 경합한다. 하지만 특별히 치대를 선호하는 학생들이 있어 무조건 의대에 학생을 뺏기는 것은 아니다. 김 입시센터장은 “최상위권 치대인 연세대와 경희대는 의대 중상위권과 겹친다”고 설명했다.  


물론 치대 내에서도 이동이 활발하게 일어난다 김 입시센터장은 “치대끼리도 연세대 치대는 서울대 치대에, 경희대 치대는 연세대 치대에 학생을 빼앗기고, 나군의 중위권 대학인 원광대와 단국대천안은 차례로 가군 치대, 가군 의대, 가군 서울대 일반학과 순으로 학생을 빼앗겨 충원율이 높다”면서 “강릉원주대는 유일한 다군이어서 많은 충원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치대 중 유일하게 인문계열 수험생을 선발하는 원광대(인문) 모집단위는 2016학년도에는 단 1명만 충원해 충원율이 16.67%에 불과했으나, 2017학년도와 2018학년도에는 11명의 충원이 발생해, 무려 275% 충원율을 기록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