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2019 교육정책변화 따라잡기











최근 발표된 교육부 업무보고와 서울시 수업혁신방안을 토대로 2019년 주요 교육정책변화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변화1. 교육과정의 자율화 확대

- 자유 발행 교과서 도입
: 앞으로 간단한 심사절차를 걸치면 학교장이 개설한 교과목에 한해 교과서를 학교단위로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내신과 평가에서 담당 선생님의 역할과 권한이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다.

- 서울시 중학교 자유학년제 2020년 전면 도입
: 현재 서울시는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는 학교가 대부분이고, 일부 학교에 한해 자유학년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초5(예비초6)학년이 중1이 되는 2020년 3월부터는 서울시 모든 중학교가 자유학년제가 시행되어 ``중1 1년간 자필시험을 실시하지 않게 됩니다.

변화2. 과정평가의 확대

- 서울시 논술형 평가 50% 이상 확대
: 현재 45%에서 내년부터 50%로 확대됩니다. 서논술평가의 확대의 지필고사 객관식 문항의
축소를 의미합니다.

- 서울시 중학교 국영수사과 1학기 1과목 지필 객관식 폐지
: 학교별로 1과목 이상은 객관식 없이 시험이 치러지게 될 것 같습니다. 학교별로 과목 선택을 하는 거라, 학생들 입장에서는 서, 논술형 평가나 수행평가에 대한 대비가 더 중요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변화3. 고교학점제 대비 기반 구축확대

- 교육과정 다양화
: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진로에 맞는 교과목을 선택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는게 매우 중요하지만, 현실에서는 학교별로 모든 교과를 개설하기 어렵습니다.

고교학점제는 2022년부터 도입예정이지만, 2015 개정교육과정이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어서 교육부와 교육청은 이에 대한 준비를 강화해나가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고교학점제를 대비해 본인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진로목표를 명확히 해나가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