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높은 나무는 무엇?











 

2018년 11월 서울의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 수치는 한때 103㎍/㎥까지 치솟아 기준치(35㎍/㎥)의 약 3배에 달했어요. 이제 4계절 모두 미세먼지에 대해 불안을 느끼고 있는데요.

 

산림청은 국내에서 흔히 심는 나무 322종을 대상으로 수종별 미세먼지 저감 능력을 세분화해 발표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을 전해드려요.

 

1. 미세먼지란? 

미세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 물질로 미세먼지는 사람의 머리카락 지름(50~70㎛)의 약 1/5~1/7 정도이며,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의 약 1/20~1/30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아요. 

 

2. 미세먼지 저감 우수 수종이란? 

모든 수목은 본래 산소 공급, 이산화탄소 흡수, 오염물질 흡수, 분진 흡착, 미세먼지 저감 등의 대기 정화 기능을 가지고 있어요. 다양한 대기 정화 기능 중에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능력이 높은 수종을 가리킵니다. 

 

3.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높은 수종의 특징은? 

잎의 구조(표면구조 등) 및 형태적 특성이 복잡하고, 단위면적당 기공의 크기와 밀도가 높아요. 대기오염물질의 흡수, 흡착능력이 높은 수종을 말해요. 

 

4. 나무는 어떻게 미세먼지를 줄이는가?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과정을 거치며 숲 내부의 상대적인 낮은 기온과 높은 습도의 효과로 미세먼지를 신속히 '침강'시켜요. 

 

5. 미세먼지 저감 수종은? 

수목의 생물리적 특성기반으로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선정 '우수', '양호', '권장'으로 구분·제시하고 있어요. 

 

6. 숲은 어떻게 미세먼지를 줄이는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숲의 종류에는 △차단숲 △저감숲 △바람길숲 등이 있어요. 차단숲은 미세먼지 확산방지뿐 아니라 폭염 피해도 줄일 수 있는 숲을 말해요. 저감숲은 공기 흐름을 적절히 유도하고 줄기, 가지, 잎 등의 접촉면을 최대화하여 미세먼지를 줄이는 숲을 말합니다. 바람길숲은 내·외곽 산림(숲)의 신선하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도·확산할 수 있도록 연결된 숲입니다.

 

산림청은 미세먼지 효과가 큰 나무를 심어 맑은 하늘 시원한 공기를 만들겠습니다. 

 

출처 : 산림청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