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한 발 미리 알아두는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 ‘치’를 피해라



민족 대명절 설날을 앞두고 오랜만에 친척들을 만나 세뱃돈을 받을 생각에 설레는 것도 잠시 설날 당일 조상님들에게 예를 올릴 차례상 준비가 기다리고 있다. 많은 가족들이 명절 차례를 간소화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예법에 따라 정성을 다해 차례상을 차리는 집도 많다.

매년 설날 당일 아침이면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과 같은 키워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설날 당일 아침, 정신없이 분주한 가운데 괜한 실수가 없도록 한 발 앞서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을 알아두자. 

차례상은 5열이 기본이다. 조상님의 영혼이 머무는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두고 서쪽부터 시접(수저를 놓는 빈 대접)과 술잔, 떡국을 놓는다. 정면을 기준으로 떡국은 오른쪽에, 술잔은 왼쪽에 두고 시접은 중간에 올리면 된다.

2열에는 고기전과 고기 구운 것, 채소 구운 것, 생선 구운 것, 생선전 등이 올라간다. 이때 기억해야 할 것은 ‘어동육서’와 ‘두동미서’다. 즉,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에 두며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올린다.

3열에는 생선탕, 두부탕, 고기탕 등 다양한 탕 종류를 올린다. 지역에 따라 탕의 종류가 달라지기도 하는데, 중요한 것은 탕의 개수를 홀수로 맞추는 것이다.

4열에서 기억해야 할 것은 ‘좌포우혜’다. 북어, 대구, 오징어 등 각종 포는 왼쪽 가장 끝에 올리고 오른쪽 끝에는 식혜를 둔다는 의미이다.

마지막 5열에는 과일이나 과자를 올린다. 여기에 적용되는 규칙은 ‘홍동백서’와 ‘조율이시’다.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두며, 조율이시에 따라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으로 놓는다 .

차례상에는 고춧가루를 사용하지 않는다. 예로부터 “귀신은 붉은 색을 싫어한다는 설이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차례상에 올리는 떡에는 붉은 팥을 안 쓰고 흰 고물을 쓴다. 비슷한 맥락으로 차례상에는 ‘복숭아’와 ‘치’로 끝나는 생선도 쓰지 않는다. 복숭아는 예부터 귀신을 쫓는 이상한 기운이 있다고 전해져왔으며, 조상들은 꽁치, 멸치, 갈치 등 ‘치’로 끝나는 생선들은 격이 낮다고 여겼었다.

차례 지내는 법은 집안의 가풍과 지역의 특색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분량례 △강신례 △참신례 △헌작례 △사신례 △망혼례 △유복례의 순으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