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대학생 3명 중 1명은 등록금 ‘반값’… 국가장학금 확대

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은 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지원받을 전망이다.

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국가장학금 지원 기본계획’에 따르면 올해 저소득·중산층 이하 가정의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해 투입되는 국가장학금 예산은 약 3조 6000억 원이다.

특히 올해는 국가장학금 지원 구간을 조정해 등록금 절반 이상 지원 대상자를 확대, 전체 대학생 3명 중 1명에 해당하는 약 69만 명가량의 대학생이 등록금 절반 이상을 국가장학금을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또한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대학생이 국가장학금 소득구간 산정 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학생 본인의 소득공제 금액을 기존 100만원에서 13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부터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하고 있는 입학금 또한 신청 방식을 개별 신청에서 대학 대표 신청으로 변경해 우선 감면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국가장학금을 받는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조해 사업장의 휴·폐업 정보가 자동 반영되도록 했으며 최대 12주가 소요되던 재외국민 소득구간 산정 또한 국내 대학생과 동일하게 소요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한편 2019학년도 1학기 2차 국가장학금 신청은 3월 6일(수)까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한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