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아이스크림S, ‘유튜브 큐레이션’ 서비스 개시… 수업에 적합한 영상만 콕 집어 추천

 

디지털 교육기업 시공미디어의 초등교육 콘텐츠 플랫폼 아이스크림 S’교사를 위한 유튜브 영상 큐레이션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현직 초등교사가 직접 영상 선별 과정에 참여해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그대로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아이스크림S가 새해를 맞아 새롭게 선보이는 유튜브 큐레이션 서비스는 수업 중 영상 콘텐츠 활용이 늘어가는 교실 환경 변화를 토대로 기획됐다. 교사가 따로 검색할 필요 없이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수업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미리 내용 적합성을 평가하고 비속어 등을 제외한 영상을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아이스크림S 사이트 내에서 교과 활동 자료 편집 시 자동으로 연동된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아이스크림S4,000건에 육박하는 초등 1~6학년 국정교과서 단원·차시별 교과 콘텐츠뿐만 아니라 창의적 체험활동 및 쉬는 시간에 시청 가능한 비교과 콘텐츠 6,000여 건을 제공한다. 특히 학사일정을 반영한 주제별 맞춤 키워드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해 제한된 수업 시간 내에 효율적인 영상 검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박기석 시공미디어 회장은 유튜브의 특정 영상 콘텐츠가 교육자료로써 적합한지, 중간에 욕설이 나오지는 않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하므로 교과 연구나 수업 준비가 더디다는 교사의 의견을 참고해 해당 서비스를 기획했다, “향후 전국 초등교사들이 유튜브 영상 큐레이션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 업데이트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아이스크림S는 초등교사-학부모 간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우리 반 알림장도 새롭게 개편했다. 아이의 학교생활을 궁금해하는 학부모에게 활동사진 및 영상을 제공하는 앨범 기능 사진, 문서 등을 포함한 주간 학습 계획표 추가 기능 언제 어디서든 알림장과 앨범을 게재할 수 있는 모바일 지원 기능 교사의 감정을 학생에게 표현할 수 있는 스티커 기능 등이 추가됐다. 자세한 내용은 아이스크림S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아이스크림S230만 건 이상의 교육용 이미지와 멀티미디어 영상 자료를 담은 교수 학습 플랫폼으로, 론칭 이래 전국 95% 이상의 교사 고객을 확보하며 공교육에 적용 가능한 디지털 학습 자원 공급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