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신학기 초등생 설문조사 “전교회장은 ‘도티’ 같은 친구, 받고 싶은 선물은 ‘슬라임’ 원해”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 ‘새 학년 새 학기’ 주제로 초등생 25,785명 대상 설문조사

 

새해가 된 지도 벌써 두 달이 지났지만, 이제야 비로소 새 출발을 실감하는 곳이 있다. 바로 학교다. 새 학년 새 학기라는 출발선상에서, 우리 아이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어떤 기대와 걱정을 품고 있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초등교육기업 아이스크림에듀의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전국 초등학생 25,785명이 응답했고, 다양한 답변이 나왔다.

 

 

전교회장 스타일 1도티’, 2유재석

 

도티는 역시 초통령이었다. 새 학기에 선출되는 전교회장에 즐거운 학교를 만들어 줄 것 같은 도티 같은 친구가 뽑혔으면 좋겠다는 학생들이 무려 7,246(28.10%)이었다. 최근 몇 년 사이 초등생들의 꿈으로 자리잡은 유튜버들 중에서도 도티는 가장 인기가 많아 초통령’(초등학생들의 대통령)으로까지 불린다. 2위는 친구들을 배려하고 리더십이 있는 유재석 같은 친구였으며(27.53%), “맡은 일을 성실하게 하는 손흥민 같은 친구”(21.54%)얼굴만 봐도 설렘 가득한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같은 친구”(17.19%)가 그 뒤를 이었다.

 

받고 싶은 선물은 역시 슬라임

 

새 학년이 된 것만으로도 아이들은 뭔가를 기대한다. 바로 선물이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부모님께 무엇을 제일 받고 싶었을까? ‘기타를 제외한 단일 항목상으로는 역시 슬라임(액체괴물) 같은 인싸템’(19.94%)1위였다. 끈적끈적하고 말랑말랑한 점액질 형태의 장난감인 슬라임은, 지난 연말에 실시된 ‘2018년 결산 설문조사에서도 한 해 동안 초등생 사이에서 가장 유행한 아이템으로 꼽힌 바 있다. 전통적인 선물이자 학업 필수품인 학용품/문구 세트가 바로 그 뒤를 이었으며(16.96%), 새 책상과 책꽂이 등 자기만의 공간을 원하는 학생들도 적지 않았다(12.78%).

 

꼭 배우고 싶은 것은 요리

 

아이들의 향학열은 다양한 곳으로 뻗치고 있었다. 새 학년 새 학기에 꼭 배우고 싶은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아이들은 요리(21.97%), 악기/미술/운동 등 예체능(20.97%), 노래/(11.78%) 등 다양한 답변을 내놓았다. ‘먹방과 셰프의 급부상, 유튜브와 틱톡 등 애용 채널의 다변화 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코딩과 프로그래밍(12.69%), 파워포인트나 워드 등의 컴퓨터 활용 방법(9.23%)에 관심 있는 학생들도 적지 않아 에듀테크의 발달로 인해 달라지는 교실풍경도 엿볼 수 있다. 예나 지금이나 부족한 학교 공부(13.90%)와 독서/논술/토론방법(2.82%)을 중요시하는 학생들도 물론 있었다.

 

최형순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장은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아 아이들은 기대와 걱정을 동시에 품는다이번 설문조사에서도 약 16%의 학생이 새 학년 새 학기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최 소장은 또 이럴 때일수록 학부모들의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아이와의 대화를 통해 자녀의 학교생활을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 이번 설문조사의 자세한 결과는 초등교육채널 아이스크림에듀 뉴스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