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2019 세계 뇌 주간’ 행사 11~17일 서울대 개최

  


한국뇌연구협회와 한국뇌연구원은 오는 11일(월)부터 17일(일)까지 서울대학교 목암홀에서 세계 뇌 과학 축제 ‘2019 세계 뇌 주간’ 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 뇌 주간’ 행사는 일반인들에게 뇌 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 미국에서 처음 개최됐으며 국내에서는 2002년부터 열리기 시작해 올해 18회째를 맞이했다. 현재 60여 개국에서 매년 3월 셋째 주에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그것이 알고 싶다: 통증의 정체(오석배 서울대 뇌인지과학과 교수) △인공지능과 미래사회(서봉원 서울대 융합과학부 교수) △고난에서 ‘신경 써서’ 살아남기(이준호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내 삶의 기록, 기억(이용석 서울대 생리학교실 교수) 등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흥미로운 뇌 과학 관련 강연이 진행된다.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으며, 희망자를 대상으로 체험활동확인서도 제공된다.

서울대 관계자는 “뇌 연구가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과 뇌 과학이 바꿀 우리의 미래를 국내 저명 뇌 과학자의 강연을 통해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한국뇌연구협회 또는 한국뇌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