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이투스교육, 토론 학습 도움 줄 ‘신문 읽는 소크라테스’ 신간 출간


입시교육업체 이투스교육()고등학생이 사회 각 분야의 이슈에 대해 토론하는 데 도움을 줄 신간 신문 읽는 소크라테스 - 질문이 다르면 대학이 바뀐다를 출간했다15일 밝혔다.

 

<신문 읽는 소크라테스>는 학생들이 신문 칼럼을 통해 신문 기사에 보다 쉽게 접근해 시사 교양에 대한 지식을 키우고, 나아가 사회 이슈에 대해 서로 질문하고 토론하며 사고력을 확장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책의 저자인 박인호 교사는 서울대학교 학술부장을 지낸 후 서울 인창고, 동덕여고를 거쳐 현재는 용인외대부고에서 통합사회와 법과 정치, 사회문화, 경제 등을 가르치고 있다. 박 교사는 <동아일보> ‘신문과 놀자/‘피플 in 뉴스등에 매주 고정 칼럼을 쓰고 있으며 주요 저서로는 <외대부고 공신들의 진짜 1등 공부법>, 7차 교육과정의 사회, 사회문화 교과서 등을 집필한 바 있다.

 

<신문 읽는 소크라테스>는 박 교사가 쓴 신문 칼럼을 인권 시장 정의 문화 평화 등 총 5가지 분야로 엮어 구성했다. 각 칼럼 마지막에는 소크라테스 질문하기소크라테스 토론하기등 학생들이 토론하며 생각의 깊이를 더할 수 있는 항목을 마련했다.

 

소크라테스 질문하기는 칼럼의 내용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관련된 주제에 대해 탐구할 수 있도록 안내하기 위한 소크라테스의 산파술식 질문으로 이뤄져 있다. ‘소크라테스 토론하기는 칼럼의 내용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 논쟁할 수 있는 토론 주제를 제시해 학생들이 생각의 논리적 정합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했다.

 

박 교사는 책 서문에서 이 책에서 다루는 인권, 시장, 정의, 문화, 평화라는 범주는 고등학교 통합사회 대단원 주제와 일치하는데 지난해 학교 수업 시간에 읽기 자료로 활용해보니 수업 효과가 상당히 좋았다칼럼 뒤에 나온 소크라테스 질문하기소크라테스 토론하기는 정답은 없지만 친구들과 함께 팀으로 공부하며 함께 모은 자료에 본인의 생각을 붙이고 친구들과 토론하며 답에 접근해 본다면 본인의 시각과 사고력이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스교육 관계자는 “<신문 읽는 소크라테스>는 갑자기 어려워진 고등학교 사회 과목을 이해하기 위한 상식과 배경지식을 채워주는 책이라면서 고등학교 통합사회에 나오는 주제별로 구분된 이 책을 읽고 앞으로 학생들이 지금보다 더 쉽게 신문을 읽고, 신문과 친숙해지며, 진짜 공부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