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오늘은 스승의 날, ‘선생님’에 대한 고교생의 생각은?

고교생 10명 중 8명은 존경하는 선생님이 있고, 이 중 71%의 학생들이 선생님에 대한 존경이 성적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학사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고교생 509명을 대상으로 ‘선생님’에 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먼저 어떤 유형의 선생님을 좋아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선생님’이라는 답변이 35.6%(181명)를 차지, 가장 많았다. 이어 △‘잘 가르치는 선생님’(34.6%, 176명) △‘유머러스한 선생님’(13.4%, 68명) △‘상담 및 생활지도를 잘해주는 선생님’(12.6%, 64명) △‘외모가 훌륭한 선생님’(3.9%, 20명) 순이었다.

반대로 싫어하는 선생님의 유형으로는 ‘학생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선생님’이 37.1%(18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편애하는 선생님’(26.7%, 136명) △‘잘 가르치지 못하는 선생님’(22.8%, 116명) △‘화를 잘 내는 선생님’(11.8%, 60명) △‘용모가 단정하지 않은 선생님’(1.6%, 8명) 순이었다.

또한 현재 학교에 존경하는(또는 좋아하는)선생님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83.5%(425명)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그렇다’고 답했으며, 이 중 선생님을 존경하는(또는 좋아하는) 것이 성적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를 선택한 학생은 71%(302명)에 달했다.

친구들과 있을 때 선생님을 어떻게 부르냐는 질문에는 ‘친근하게 OOO쌤’이라고 부른다는 응답자가 66.2%(337명)로 가장 많았고, ‘정중하게 OOO선생님’이라고 부른다는 응답자가 전체 중 14.9%(76명)로 뒤를 이었다. 이어 △‘성함만 부른다’(8.6%, 44명) △‘과목명으로 부른다’(4.7%, 24명) △‘별명으로 부른다’(4.7%, 24명) 순이었다.

그렇다면 고교생이 생각하는 선생님의 역할은 어느 정도일까? 관련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과반수가 넘는 63.1%(321명)의 학생이 ‘수업과 진로지도, 인성교육, 인생에 대한 조언까지’라고 답했으며, 이와 더불어 부모의 역할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3.4%(68명)나 됐다.

스승의 날에 대한 느낌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81.1%(413명)의 학생이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8.9%(96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면 어떻게 바뀌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재량 휴업일로 지정해 학교에 가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한 학생이 30.2%(2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참스승의 의미를 발견하고 토론의 기회로 활용하면 좋겠다’(18.8%, 18명) △‘교원평가 등 학생,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5.2%, 5명) 등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이번 스승의 날, 감사 표현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42.5%(216명)의 학생이 ‘편지’라고 답했으며, 28.3%(144명)는 소정의 선물을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