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서울대, 2022학년도 정시 선발비율 30% 맞췄다… ‘나군’으로 모집군 이동

 

서울대가 입학 홈페이지를 통해 ‘2022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사항 일부를 12일 추가 예고했다. 전체 모집인원의 약 30%를 정시로 선발하고, 정시 모집군을 기존 '가군'에서 '나군'으로 바꾸는 것이 핵심 내용으로 담겼다. 

 

  

교육부가 정시 수능 위주 전형의 선발 비중을 30% 이상으로 권고한 데 따라 서울대는 2022학년도에 전체 모집인원의 30.3%960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서울대의 정시 선발 비중이 30%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2학년도 이후 처음이다. 직전 년도인 2021학년도 정시 선발 비중인 23.2%와 비교해서도 7.1%p 높아졌다.

  

 

서울대로 통하는 정시 문이 확 넓어졌지만, 모집단위별로 정시 선발 비중은 조금씩 차이를 보여 지원하고자 하는 학과에 따라 대비 전략을 달리 가져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2022학년도 정시 선발 비중이 가장 높은 모집단위는 성악과로, 모집정원 26명을 100% 정시로만 선발한다. 이어 디자인학부(공예) 87.5%(14) 디자인학부(디자인) 72.4%(21) 체육교육과 65.8%(25) 물리교육과화학교육과생물교육과 각 52.4%(11) 물리천문학부(천문학전공) 45.5%(5) 경영대학 43.0%(58) 소비자아동학부(소비자학) 41.7%(10) 순으로 정시 선발 비중이 높다.

 

반면 의예과의 경우 2022학년도에도 여전히 전체 인원의 22.2%만을 정시로 선발해 여전히 정시 선발 비중이 30%선을 넘지 않는다. 또한 인류학과, 에너지자원공학과 등 일부 모집단위는 여전히 정시 선발을 하지 않고 수시모집만 실시한다.

  

이와 함께 서울대는 2022학년도부터 정시 모집군을 기존 가군에서 나군으로 변경한다. 모집군별로 1곳에만 지원할 수 있는 정시의 특성을 감안할 때, 타 대학의 연쇄적인 모집군 이동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서울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모집군을 이동함에 따라 현재 나군에서 선발하는 연세대와 고려대는 가군으로 모집군을 옮겨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 경우 현재 가군에서 모집 중인 서강대는 연세대와 고려대의 모집군 이동에 따라 나군으로 재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대학들의 연쇄 이동 가능성을 점쳤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